방사선 이용해 ‘토양’을 촉촉하게…생분해성 토양보습제 상용화 추진

원자력연, 휴머스텍에 관련 기술 이전
바이오매스 활용해 환경에 무해, 생분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방사선 기술을 이용해 화학물질을 사용하지 않고 토양보습제를 제조할 수 있는 기술이 상용화된다.

한국원자력연구원 첨단방사선연구소는 친환경 토양보습제를 생산하는 '방사선 이용 생분해성 바이오매스 함유 하이드로겔 제조기술'을 휴머스텍에 이전하는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정액기술료 5000만원, 매출액의 1%를 경상기술료로 받는 조건이다.

이전된 기술은 화학물질을 사용하는 기존 기술과 달리 방사선을 쪼여 고효율의 하이드로겔 토양보습제를 만드는 것으로, 바이오매스를 활용해 땅 속 미생물에 의해 완전히 분해돼 환경에 무해하다.

연구팀은 하이드로겔 원료인 천연 고분자 물질에 바이오매스인 톱밥, 활성탄을 섞어 방사선으로 원료를 결합시켜 미세 다공성 분자구조를 가진 토양보습제를 만들었다. 이 보습제는 수많은 작은 구멍을 가진 분자구조로 표면적이 넓어 부피 대비 500배 가량의 물을 흡수할 수 있으며, 비료로 사용하는 칼륨과 칼슘 등을 혼합하면 식물 성장도 촉진시킬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정성린 원자력연 박사는 "앞으로 수경재배, 스마트팜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도록 기술을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방사선 이용해 ‘토양’을 촉촉하게…생분해성 토양보습제 상용화 추진
백종혁 원자력연 미래전략본부장(오른쪽)과 김종현 휴머스텍 대표가 '생분해성 바이오 매스 함유 하이드로겔 제조기술'에 관한 기술실시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원자력연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