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예술인 부부 희망대사 위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통예술인 부부 희망대사 위촉
지난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서 (왼쪽부터) 희망브리지 김정희 사무총장, 최경만 명인, 유지숙 명창, 희망브리지 송필호 회장이 희망대사 위촉식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제공]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3일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44호 삼현육각 보유자 최경만 명인과 국가무형문화재 제29호 서도소리 전승교육사 유지숙 명창을 희망대사(홍보대사)로 위촉했다. 부부 사이인 두 사람은 국내 재난피해 이웃과 기후변화로 고통받는 전 세계 기후난민을 위한 나눔 활동에 앞장설 계획이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