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선승복한 이낙연 "무효표처리 黨결정 수용"

당무위, 이재명 대선후보 확정
李 "동지 배척하면 승리 못해"
원팀으로 융합할지는 미지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선승복한 이낙연 "무효표처리 黨결정 수용"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당무위원회의에 참석하며 질문 받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대선 경선 무효표 합산 절차와 관련해 이낙연 전 대표 측이 제기한 이의를 수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최고의사결정기구인 당무위원회의 이번 결정으로 민주당 대선 후보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로 확정됐다. 이 전 대표는 "당무위 결정을 수용한다. 지금은 민주당의 위기로 동지를 배척하면 승리하지 못한다"며 승복을 선언했다. 이에 따라 당 내분 사태가 당장은 봉합되는 모습이지만, '원팀'으로 다시 융합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란 관측이 나온다.

민주당은 13일 국회에서 당무위원회를 열고 이 전 대표 측이 제기한 '경선 무효표 원상복구' 요청을 논의했으나 수용하지 않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당무위는 지금까지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와 최고위원회가 해당 당규에 대해 결정한 것을 추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당규 해석에 논란의 여지가 없도록 개정하는 것을 의결했으며, 향후 전당대회에서 통과시킬 특별당규이기 때문에 전당대회준비위원회에서 처리할 것"이라며 "결선투표 도입으로 논란이 발생한 것인데, 향후 논란 소지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당무위 결과가 나온 뒤, 이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 후보 사퇴자 득표의 처리 문제는 과제를 남겼지만, 그에 대한 당무위 결정은 존중한다"며 "대통령 후보 경선 결과를 수용한다"고 밝혔다. 그는 "경선에서 승리한 이 후보께 축하드린다"며 "이 후보가 당의 단합과 대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 주리라 믿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직면한 어려움을 타개하고 국민의 신임을 얻어 정권을 재창출하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숙고하고,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했다. 그는 또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해주기 바란다. 동지 그 누구에 대해서도 모멸하거나 배척해선 안 된다"면서 "그래선 승리할 수 없다. 그 점을 몹시 걱정한다"며 지지자 간 갈등 양상에 우려를 나타냈다.

앞서 이 지사는 50.29%의 득표율로, 과반에 턱걸이하며 결선투표 없는 본선 직행을 확정지었다. 하지만 이 전 대표는 사퇴한 후보의 표를 무효로 처리하지 않으면 이 지사의 과반 득표가 불발된다고 주장하며 표계산 방식에 이의를 제기했다.

이에 당 선관위와 최고위는 '제20대 대통령 선거 후보자 선출 특별규정' 제59조1항과 60조1항에 따라 사퇴자 표에 대한 무효 처리는 합당하다고 판단했다. 제59조1항은 후보자가 사퇴 시 무효표로 처리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60조 1항은 선관위는 경선 투표에서 공표된 개표결과를 단순 합산해 유효 투표수의 과반수를 득표한 후보자를 당선인으로 결정한다고 명시돼있다.

이 전 대표 측은 특별당규 59조는 후보에서 사퇴한 이후 정세균, 김두관 두 사람에 행사된 표를 무효로 한다는 의미로 해석해야 하며, 무효 처리하지 않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세균·김두관 후보가 얻은 2만9399표를 유효투표수로 처리할 경우 이 이자의 득표율은 49.32%로 떨어져 결선투표를 치러야 한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당무위는 이러한 이의제기를 받아들이지 않았다.이날 당무위에는 이낙연 캠프 핵심 인사들도 상당수 참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고 수석대변인은 "(이낙연 캠프에서도) 동의하셨으니 의결된 것"이라며 "의결할 때 흔쾌히 옳다고 한 것은 아니니까 지금까지 문제 제기한 것"이라며 "그럼에도 당이 해온 전통과 역사, 다수의 해석을 인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미경·권준영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