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硏 "대출규제·금리인상…보험사, 장기 국·공채 늘려야"

“금융불균형 완화 정책 대응전략 필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보험硏 "대출규제·금리인상…보험사, 장기 국·공채 늘려야"
보험연구원 제공



최근 가계대출 총량 관리, 기준금리 인상 등 금융불균형 완화 정책에 따라 유동성 증가율 둔화하며 보험산업의 금융환경이 달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보험사는 저축·투자성 보험의 수요, 자산운용·자본관리 측면에서 대응전략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는 제언이 나왔다.

13일 조영현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금융불균형 완화 정책과 보험산업' 보고서를 통해 금융불균형 완화 정책은 시중 유동성과 자금흐름에 영향을 미치고 이는 보험 수요와 보험산업의 리스크에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금융불균형은 통상 경제주체들의 위험선호 강화에 따른 과도한 레버리지 확대 및 자산가격 상승을 의미하며, 이것이 심화되면 경기 변동성이 확대되고 성장 잠재력 및 금융 안정성이 약화될 수 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주요 자산 가격이 모두 급등해 역대 최고 수준을 형성한 상황이며, 민간신용도 급증해 명목국내총생산(GDP) 대비 210% 규모로 역대 최고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시중 자금은 장기 유동성(M2)보다 단기 유동성(M1)이 더 크게 증가했다.

조 연구위원은 "현 수준의 금융불균형은 실물경제 충격이 있더라도 금융시스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인 것으로 평가된다"면서도 "금융불균형이 더욱 심화될 경우 경제성장과 금융안정이 저해될 수 있으므로 금융당국과 중앙은행의 완화 정책이 필요한 시점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금융불균형 완화을 위해 금융당국은 가계 대출 총량 관리를 추진하고 있다. 한국은행도 지난 8월 1년 3개월만에 기준금리를 0.5%에서 0.75%로 인상했다. 특히 한은은 금융불균형 완화에 비중을 두고 기준금리를 단계적으로 인상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조 연구위원은 "금융불균형 문제 이외에도 2%대 중반의 소비자물가 상승률, 사상 최대 규모의 수출, 고용증가, 미국의 연내 테이퍼링 개시 가능성 증가, 백신 접종률 상승으로 인한 단계적 일상회복 등으로 연내 추가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한편 금융시장 전망에 대해서는 금융불균형 완화 정책으로 유동성 증가율 둔화, 자금 단기화 현상 완화, 위험자산 하방리스크 확대 등이 나타날 것으로 판단했다. 또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기대인플레이션 하락, 장기 안전자산 수요 확대 등으로 장기금리 상승이 제한될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이러한 불균형 완화 정책이 자금흐름과 자산의 가격 및 리스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보험회사는 저축성 및 투자성 보험의 수요, 자산운용 및 자본관리 측면에서 대응전략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조 연구위원은 "변액보험 수요는 감소할 가능성이 높고, 대출 제약에 의해 해지율이 상승할 가능성도 있다"며 "기대수익률 제고를 위해 최근 수년간 확대했던 운용자산의 신용리스크를 축소시키고, 장기 국공채 비중을 확대해 나아갈 시기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가계 대출의 경우 신용대출의 리스크를, 기업 대출의 경우 취약기업의 상환 능력을 주의 깊게 점검할 필요가 있다"며 "미국의 통화정책 정상화에 대응해 해외 대체투자에 대한 리스크도 주의 깊게 점검해야 한다"고 했다.

또 금리 상승에 의해 지급여력(RBC)비율 하락이 예상되며, 자본성 증권 발행으로 지급여력을 제고할 필요가 있는 회사는 신속하게 발행을 추진하는 것이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김수현기자 ksh@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