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우주산업 등 차세대 스타트업 투자 박차

뉴 스페이스 밸류체인 구축 선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산업은행, 우주산업 등 차세대 스타트업 투자 박차


한국산업은행은 산업 변화의 시대를 맞아 미래를 이끌어갈 우주산업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분야 스타트업 투자를 강화한다고 13일 밝혔다.

산은은 우주산업이 정부 주도에서 민간 중심의 '뉴 스페이스(New space)'로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재사용 로켓, 초소형 위성 등장, 데이터기술 발전으로 이러한 변화는 더욱 빨라지고 있다. 모건스탠리에 따르면 글로벌 우주산업 시장 규모는 지난해 3500억달러에서 2040년 1조달러 이상이 될 전망이다.

우리나라도 이달 말 전세계 7번째로 독자 개발한 '누리호' 발사를 앞두는 등 기술적 성과를 보이고 있다. 또 스타트업 중심으로 위성·발사체, 저궤도 통신 위성 산업이 태동하고 있다.

이에 산은은 국내 우주강국 도약 지원을 위해 유망 스타트업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산업은행이 투자한 카이스트 재학생 창업기업 페리지에어로스페이스는 초소형 발사체를 개발하는 스타트업으로, 내년 중 우주발사체 시험발사를 추진하고 있다.

또 인공지능(AI) 기반 인공위성 영상데이터 분석기업인 에스아이에이, 인공위성 데이터 수신(지상국) 서비스 기업인 컨텍에도 투자했다. 이로써 발사체-지상국-위성 영상분석에 이르는 밸류체인 전반에 투자했고 추가적으로 초소형 인공위성(큐브샛)을 제조하는 스타트업에도 투자를 진행 중이다.

한편 산은은 탄소중립 실현과 지속가능한 경제구조를 이끌어 갈 스타트업 육성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던 파력발전 기업 인진에 단독으로 투자했다. 안진은 투자유치를 바탕으로 캐나다 정부와 파력발전 설치계약 체결, 녹색기후기금(GCF) 주관 '기후 기술 보유기업의 해외진출 지원 프로그램' 후보기업 선정 등 해외사업에 성과를 냈다. 경력단절 여성 및 장애인 고용이라는 소셜 미션을 수행하고 있는 AI 데이터 분석기업 테스트웍스도 발굴했다.

산은 관계자는 "국내 대표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우주산업을 비롯해 미래산업을 개척하는 스타트업에 대한 과감한 지원을 이어가는 한편, 저탄소 경제로의 대전환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ESG 분야 투자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김수현기자 ksh@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