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투자 `이명박 정부 해외자원개발 펀드` 수익률 -10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수출입은행 투자 `이명박 정부 해외자원개발 펀드` 수익률 -100%
한국수출입은행 연합뉴스

한국수출입은행(수은)이 이명박 정부의 해외자원개발 1·2호 펀드에 투자한 356억원 대부분을 회수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수은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수은이 출자한 '트로이카 펀드'와 '글로벌다이너스티 펀드'의 수익률은 2014년 각각 -49.1%, -36.0%였다가 존속기간이 만료된 현재 -98.9%, -100%를 기록했다.

미주와 유럽 소재 유가스전에 투자하는 트로이카 펀드와 글로벌다이너스티 펀드는 해외자원개발 사업을 위해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09년 12월과 2010년 8월 설립된 사모펀드(PEF)다. 두 펀드는 각각 5459억원, 1340억원 규모로 조성됐다.

당시 정부는 2009년 한국수출입은행법과 시행령을 개정해 수은이 해외자원개발펀드에 출자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수은은 녹색금융·자원외교 등의 명분으로 같은 해 트로이카 펀드에 334억원, 이듬해 글로벌다이너스티 펀드에 22억원을 투자했다.

이 두 펀드에는 한국전력공사, 포스코, 한국석유공사 등도 함께 참여했으나 이들 모두 수은과 비슷한 실적을 기록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의원실 측 지적이다.

실제로 한국전력공사 또한 두 펀드에 투자해 150억원의 손실을 기록했다. 한전은 지난 1월 열린 이사회에서 트로이카 펀드의 자동해산을 보고하며 손실을 알렸다. 이에 당시 한전 이사회에서는 "국책사업으로 진행됐다 하더라도 사업 실패 때는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전은 발전 연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한다는 명분으로 트로이카 펀드에 133억원, 글로벌다이너스티 펀드에 22억원을 출자했다.

박홍근 의원은 "이명박 정부가 수은법을 개정하면서까지 추진한 해외자원개발이 100% 손실로 귀결됐고, 수은의 투자자산은 잔존가치 없는 서류상의 청산만을 남겨두고 있다"며 "수은은 대외정책금융기관으로서 해외투자 손실에 대한 경영의 책임성을 높이고, 투자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는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여다정기자 yeopo@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