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대장동 게이트`, 이재명 책임 동의하는 국민 더 많아"

"지도부가 민주 절차 무시…오늘 사태 만든 책임 있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설훈 "`대장동 게이트`, 이재명 책임 동의하는 국민 더 많아"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안타깝게도 대장동 게이트가 '국민의힘 책임'이라는데 동의하시는 국민들보다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책임'이라는데 동의하시는 국민들께서 더 많다"고 밝혔다.

설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장동 게이트는 국민의 시선에서 바라봐야 한다"며 "검경수사가 진행되며 우리당 유력 후보에 대한 불안이 더 커진 것도 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낙연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인 설 의원은 대장동 게이트를 언급하며 연일 당 지도부를 질타하고 있다. 그는 "이낙연 캠프와 제가 경선과정에서 당 기구와 절차를 따르지 않은 것이 무엇이 있나"라며 "오히려 의원총회에서 코로나 상황 관련 경선 연기 필요성을 언급한 다수 의원의 의견을 묵살하고, 특별당규 59조와 60조의 충돌을 인정하면서도 외면하는 등 민주적 절차를 무시해온 것은 당 지도부"라고 말했다.

이어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이 배임이라면 그 윗선으로 수사가 향할 것은 불보듯 뻔하다. 이런 배경에서 우리 모두가 깜짝 놀란 3차 선거인단의 결과가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설 의원은 "3차 선거인단이 보여준 민심은 분명하다"며 "'이대로는 민주당 정권 재창출이 불안하다', '본선이 대장동 선거가 돼선 안 된다' 이런 우려가 만들어낸 결과"라고 말했다.

또한 "그렇더라도 절차가 공정했다면, 단 0.1%p 차이라도 받아들여야 한다. 그러나 특별당규 해석에 오류가 있었다. 이로인해 지지자들이 갈라져 있다"며 "정당한 문제제기를 묵살하고서 '원팀'을 바랄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저를 포함해 이낙연 캠프의 그 누구도 지금껏 불복한 바 없다. 경선에 함께 참여한 후보의 권리인 이의신청권을 정당하게 사용한 것"이라며 "특별당규 절차에 따라 결선투표를 진행하는 것이 갈라진 마음을 하나로 모으고 원팀이 돼 나아갈 수 있는 길"이라고 말했다.

문혜현기자 moon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