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석열, 대장동 1100억원 부실대출 수사에서 제외, 석연치 않은 `우연` 분명히 밝혀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이 화천대유의 대장동 개발사업 1100억원 부실대출 사건을 수사에서 제외한 것으로 알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해명을 요구했다.

서용주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윤 전 총장이 2011년 당시 부산저축은행 수사를 담당하던 주임검사 시절 화천대유와 관련된 대장동 개발사업 1100억 원 부실대출 건을 수사 대상에서 제외시킨 사실이 드러났다"면서 "윤 전 총장은 검사 시절 대장동 사업 1100억 원 부실대출 수사제외 책임에 대해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 부대변인은 "윤 전 총장은 검사시절에 대장동 개발사업과 화천대유 관련자들과 왜 '희한한 인연'으로 엮여 있었는지 석연치 않은 대목이 많다"면서 "대장동 대출 사건만 왜 수사하지 않았는지, 어떤 배경에서 이 같은 결정을 했는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부대변인은 "대장동 개발사업 1100억원 대출을 알선한 대가로 10억여 원을 챙긴 조모씨는 2011년 대검 중수부의 부산저축은행 부실대출 사건과 관련해 검찰 소환 통보를 받자 김만배씨를 통해 중수부 출신 변호사였던 박영수 전 특검을 소개받았고, 이후 윤 전 총장이 주임검사로 있던 대검 중수부는 대장동 개발사업 부실대출 사건은 수사 대상에서 제외하고, 김씨와 박 전 특검의 조력을 받던 조씨를 한 차례 참고인 조사한 것으로 마무리했다"면서 "결국, 윤 전 총장이 수사대상에 포함시키지 않은 부산저축은행의 대장동 개발사업 1100억 원 부실대출은 대장동 게이트의 초기 사업비로 사용됐고, 국민의힘과 검찰법조인 카르텔로 구성된 화천대유 등의 막대한 부당이득으로 녹아내린 결과를 가져왔다"고 주장했다.

서 부대변인은 "윤 전 총장이 당시 부산저축은행 부실대출 사건의 주임검사로서 수사대상을 결정할 수 있는 자리였음을 고려하면 누가 봐도 김만배-박영수-윤석열의 '희한한 인연'에서 기인한 결과라는 합리적 의심이 과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윤 전 총장과 박 전 특검은 대검 중수부에서 한솥밥을 먹었고, 특검 수사팀장으로서 각별한 인연을 맺고 있는 사이였던 만큼 의구심은 더 커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서 부대변인은 이어 "김씨는 화천대유 대주주가 됐고, 박 전 특검은 화천대유 고문으로 등장한다. 화천대유는 곽상도 의원 아들에게 50억원 퇴직금을 주고, 박 전 특검의 딸에게 아파트 특혜분양과 인척에게 100억 원대 분양대행업체를 계약한다"면서 "게다가 천화동인 주주인 김씨 누나가 윤 전 총장 부친의 연희동 집을 로또의 확률로 매입을 하는 사건도 생긴다. 이 모든 인과관계가 우연의 일치라고 하기에는 상식적이지 않다"고 의구심을 드러냈다.

서 부대변인은 "윤 전 총장에게 묻는다"면서 "2011년 대장동 개발 사업을 알고 있었는지, 왜 1100억 원에 달하는 대장동 대출을 수사대상에서 제외시켰는지, 화천대유까지 자금이 흘러들어가게 한 책임은 없는지, 마지막으로 김씨 누나의 연희동 집 매입도 '희한한 인연'일 뿐인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민주당 “윤석열, 대장동 1100억원 부실대출 수사에서 제외, 석연치 않은 `우연` 분명히 밝혀야”
서용주 민주당 상근부대변인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