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캠프 출신 강득구, ‘이재명 구속’ 발언 설훈에 “후보 흠집내기 심각한 우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세균 캠프의 전략본부장을 맡았던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이재명 구속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설훈 의원에게 "야당의 주장과 논리를 따라가는 것이 민주당 의원으로서 할 수 있는 일인지 잘 이해가 안된다"고 비판했다.

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설 의원을 먼발치에서만 지켜봤지만, 설 의원의 지난 삶의 궤적을 존경하고 높게 평가해왔다"면서 "많은 분들이 신군부의 총구 앞에 숨죽였던 때에도, 설 의원은 고초를 마다치 않고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옆을 지켜줬다. 그 큰마음과 역사적 기여를 알기에, 늘 민주당의 중진으로서의 한말씀, 한말씀을 무겁게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이어 "그런데 최근 설 의원의 말씀에 저는 동의가 잘 안 된다"면서 "민주당 대선후보로 최종 결정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 구속 가능성이 높다고 하는, 듣기에 따라서는 협박성 발언까지 했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강 의원은 "이 지사는 민주당의 당대표가 대통령 후보자로 선포하고 추천서를 수여한 후보"라며 "민주당원으로서, 설 의원이 계속해서 민주당 후보를 흠집 내는 메시지를 내는데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전 비록 경선을 중도 사퇴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위해 뛰었던 사람이지만, 이제는 민주당원 모두가 하나 된 입장에서 민주당의 대선후보인 이 지사와 함께 일심단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정권재창출을 위해서 우리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강 의원은 경기도의회 의장 출신이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정세균 캠프 출신 강득구, ‘이재명 구속’ 발언 설훈에 “후보 흠집내기 심각한 우려”
강득구 민주당 의원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