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정상들 "아프간 인도적 지원 시급" 공감대

주민들 삶 재앙적 위기 판단
탈레반 정권 인정은 선 그어
중국, 서방에 제재 해제 촉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G20 정상들 "아프간 인도적 지원 시급" 공감대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가 12일(현지시간) G20 아프간 사태 특별 정상회의를 마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회의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로마=EPA 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주민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에 주요 20개국(G20) 정상들이 공감대를 형성했다. 하지만 많은 정상들이 여전히 탈레반 정권을 인정할 때는 아니라며 선을 그었다.

공영방송 라이(Rai) 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는 12일(현지시간) 화상으로 진행된 아프간 특별회의를 마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올해 G20 정상회의 의장국인 이탈리아가 주재한 이번 회의에서는 미군이 철수하고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이 아프간 정권을 재장악하면서 현실화한 인도주의적 위기와 테러리즘 재부상 방지 등의 현안이 논의됐다. 정상들은 특히 아프간 주민의 삶이 재앙적 상황에 처했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그러면서 조속한 인도주의적 지원을 실행에 옮겨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정상들은 또 유엔에 이러한 인도주의적 지원의 조율 권한을 줘야한다는 데 대체로 공감했다고 드라기 총리는 전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아프간 주민과 이웃 국가들을 위한 10억 유로(약 1조3821억 원) 규모의 지원 계획을 발표했다. 지원금은 아프간 주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및 의료시스템 개선, 이주민·난민 관리, 인권 보호, 테러리즘 예방 등에 쓰이게 된다.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아프간의 인도주의적·사회경제적 붕괴를 막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야 한다"며 아프간 주민들이 탈레반 행동의 대가를 치러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국제사회와 함께 아프간 주민에 대한 외교적·인도주의적·경제적 지원을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G20의 틀 아래 난민 문제를 다룰 '워킹그룹' 설치를 제안했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아프간을 위한 인도적 지원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재차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사전 녹화한 영상을 통해 "한국은 아프가니스탄이 평화적으로 재건되기를 바란다"며 "무엇보다 인도적 지원이 시급하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아프간에서의 테러리즘 재부상 우려와 관련해선 "아프간이 테러리스트들의 안전한 피난처가 돼서는 안된다"는 원칙에 대한 정상들 간의 공감대가 있었다고 드라기 총리는 전했다. 그러나 많은 정상은 아직 탈레반 정권을 인정할 때가 아니라는 의중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드라기 총리는 정상들이 그럴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입장이었다고 전하면서 "우리가 탈레반이 어떤 정권인지 판단하려면 말이 아닌, 행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탈레반 정권에 우호적인 국가로 꼽히는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은 이번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러시아에서는 이고르 마르굴로프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이, 중국에서는 왕이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자국 정상을 대신해 회의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왕이 부장은 아프간이 인도주의적 위기에 빠지지 않도록 지원해야한다는 데 동의하면서 동시에 탈레반에 대한 제재 해제를 서방권에 촉구했다.현재 미국 등에 예치된 아프간 중앙은행의 외화 90억 달러(10조8000억원)는 탈레반 재집권 직후 동결된 상태다. 물가 폭등, 실업자 폭증 등 심각한 경제난에 시달리는 탈레반으로서는 동결된 외화 확보 등이 절실한 상황이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