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깟 집이 3억8000만원이나 한다고?" 딸 집들이서 펑펑 울던 엄마의 반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방에 사는 부모님이 딸이 마련했다는 서울 집을 직접 보고 펑펑 울었다는 사연이 소개돼 화제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고준석 동국대 교수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고준석 TV'를 통해 이같은 사연을 소개했다.

직장생활 10년차의 30대 여성 A씨는 서울에서 언니와 함께 전셋집에 살고 있었다. 그러다 작년 초 언니가 결혼하면서 집을 마련해야할 상황에 놓이자 한 달 월급 70%를 저축하며 모은 돈으로 강서구 가양동에 14평 크기의 아파트를 구매했다. A씨가 아파트를 구매 당시의 가격은 3억8000만원이었다. A씨는 인테리어까지 마친뒤 집안 어른들을 초대해 집들이를 했다.

그러나 딸의 집을 직접 본 부모님은 집이 너무 오래됐고, 이 돈이면 시골에서 50평대 아파트를 살수 있다며 펑펑 울었다. A씨의 부모는 A씨가 집을 구매할 때부터 서울 집값이 거품이라며 반대했고, 집들이를 와서 보고 절망한 것이다.

하지만 1년 반이 지난 현재 분위기는 완전히 바뀌었다. 고준석 교수는 "불과 1년 반 만에 아파트 가격이 6억5000만원에서 7억원이 됐는데, 어떤 부모가 싫어하겠냐"라며 "지금은 서울과 지방의 차이가 이렇게 크다는 걸 절감하고 계신다. 지금은 '우리 딸 잘했다'라고 하신다더라"고 말했다.

A씨처럼 서울에서 아파트 전세로 살던 세입자가 매매로 '갈아타기'를 통해 내 집을 마련하려면 평균 4억5000만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6월) 기준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맷값과 전셋값의 차이는 4억4748만원으로 집계됐다. 전세 세입자가 매매 갈아타기를 통해 집을 사려면 평균 이 정도의 금액이 더 필요하다는 의미다.

서울 아파트 매맷값과 전셋값의 차이는 문 정부 출범 초기인 2017년 6월 1억6691만원 수준이었으나 2억4567만원(2018년 6월), 3억1946만원(2019년 6월), 4억1717만원(2020년 6월), 4억4748만원(올해 6월) 등 해를 거듭할수록 급격히 벌어졌다. 올해 현재 서울 아파트 매맷값과 전셋값 격차는 2017년 당시와 비교하면 2.7배 수준이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매맷값과 전셋값 차이가 가장 큰 곳은 강남구로 올해 6월 기준 9억1064만원에 달했다. 이어 용산구 8억1625만원, 서초구 7억9122만원, 송파구 6억2048만원, 성동구 6억1961만원 등의 순이었다. 이외 광진구(4억7302만원)와 영등포구(4억6376억원), 마포구(4억5224만원)도 4억4000만원 이상의 비용이 추가로 필요했다. 문 정부 출범 당시 서울 25개 자치구 중 매매 갈아타기 비용이 1억원 미만인 곳은 11곳이었으나 현재는 한 곳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대문구는 매매 갈아타기 비용이 2017년 6월 8939만원에서 올해 6월 3억4699만원으로 급증했고, 노원구는 같은 기간 7252만원에서 2억8757만원으로 불어났다. 갈아타기 비용이 6710만원으로 가장 적었던 구로구도 집을 사기 위해서는 2억5667만원이 필요한 상황이 됐다.

한편 경제만랩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부터 12월까지 분양된 서울 아파트는 올해 9월 현재 분양가 대비 평균 10억원 오른 가격에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은평구 응암동 '녹번e편한세상캐슬1차' 전용면적 59㎡는 2017년 11월 4억4000만원에 분양됐는데, 올해 9월 11억7500만원에 팔리면서 분양가 대비 167%(7억3500만원) 상승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이깟 집이 3억8000만원이나 한다고?" 딸 집들이서 펑펑 울던 엄마의 반전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