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수, 이재명 고소…"LH에 대장동 사업 포기 압박했다니, 허위 유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영수, 이재명 고소…"LH에 대장동 사업 포기 압박했다니, 허위 유포"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긴급 현안 기자회견을 위해 브리핑룸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신영수 전 한나라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공직선거법 위반 및 명예훼손 혐의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검찰에 고소했다. 본인은 과거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대장동 사업 포기를 압박하지 않았는데,이 지사가 이 같은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는 것이다.

신 전 의원은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 지사 및 더불어민주당 전·현직 국회의원 3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및 명예훼손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신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김병욱·강득구 의원과 최민희 전 의원 등도 함께 고소했다.

신 전 의원은 이 지사가 지난달 국회 기자회견에서 "신 전 의원이 (2009년) 국정감사에서 LH 사장에게 공영개발 포기를 압박했고, 결국 LH가 공영개발을 포기해 민간개발업자가 수천억 원대의 이권을 차지할 길이 열렸다"고 말한 점을 문제 삼았다. 또 이 지사가 이후 기자간담회나 자신의 SNS 등을 통해 "신 전 의원이 LH에 대장동 토지의 공공개발 계획을 포기하도록 압력을 넣어 개발이익을 불법 취득하려 했다"고 주장한 점도 지적했다.

신 전 의원은 김병욱 의원 등이 언론매체 등을 통해 "신 전 의원이 압력을 행사해 대장동 사업이 민간 개발로 바뀌었고, 신 전 의원은 대장동에 땅도 갖고 있다"고 허위사실을 말했다는 점을 고소 이유로 들었다.

신 전 의원은 "국회 속기록을 보더라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 지사 등은 이런 사실을 잘 알고 있으면서도 대장동 관련 비리로 궁지에 몰리자 책임을 돌리기 위해 허위사실을 꾸며 비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장동에 토지를 소유하면서 LH에 대장동 토지의 공공개발 계획을 포기하도록 압력을 넣어 개발 이익을 불법 취득하려고 했다는 건 명백한 허위사실 공표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