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선 무효표 논란에 쪼개진 與, 대거 탈당사태 재현되나

이낙연 캠프 법적대응 고려하자
송영길 "결과 바뀔 가능성 없어
오늘 최고위서 정무적 결정할것"
전문가 "파열음 원팀효과 반감
이낙연 지지층 이탈로 이어질듯"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선 무효표 논란에 쪼개진 與, 대거 탈당사태 재현되나
이낙연 전 대표 지지자들이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대선 후보 경선 무표효 처리에 이의를 제기하면서 집회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경선 무효표 논란으로 '분열의 늪'에 빠졌다.

이낙연 캠프는 민주당 지도부가 경선 무효표 이의제기를 수용하지 않는다면 법적 대응까지 고려하는 등 '원팀 거부' 가능성까지 내비치고 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13일 예정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낙연 캠프의 문제 제기에 대한 최종 입장을 정리하기로 했지만, 경선 무효표 논란으로 촉발된 내홍이 쉬 수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일각에서는 민주당이 과거 경선 갈등으로 대규모 탈당 사태를 빚은 후단협(후보단일화추진협의회) 사태가 재현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하고 있다.

이낙연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설훈 민주당 의원은 12일 모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이 지사의 구속 가능성이 굉장히 높아져 있다"면서 "지라시라고 말하는데, 대장동과 관련된 최소한 세 사람의 당사자들을 만났다"고 말했다. 설 의원은 "(당이) 그냥 고(GO)를 하면 원팀에 결정적 하자가 생길 것"이라며 "원래 본선은 항상 1, 2%(포인트) 표 차이로 결정이 났다. 경선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는, 원팀이 안 되는 결정적 사연이 있는데도 본선에 나가 이길 수 있겠나. 진다는 것이 객관적인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대로 '고'를 한다면 수용할 수 없다"고 했다.

특히 설 의원은 경선 무효표 이의제기와 관련해 법원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도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뒀다. 설 의원은 송 대표에 대한 불만도 숨기지 않았다. 그는 "누가 보더라도 이 상황에서 송 대표는 공정하지 않고 일방에 치우쳐 있다"며 "당이 분열되는 상황으로 몰고가도록 하는 건 지도부 책임이다. 그렇게 무책임하게 행동하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이에 대해 송 대표는 경선 무효표 논란을 장기전으로 끌고 가지 않으려면 이낙연 전 대표가 경선결과에 승복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송 대표는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미 당 선거관리위원회에서 결정했기 때문에 다시 거론할 법률적 절차는 없다"면서 "그래서 13일 최고위에서 정무적으로 논의해 결정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송 대표는 "결과가 바뀔 가능성은 없다"면서 "이것은 정치적으로도 (이 전 대표가) 승복해야 할 상황"이라고 말했다.이재명 캠프도 이낙연 캠프에 각을 세웠다. 이 지사 수행실장을 한 김남국 의원은 설 의원을 겨냥해 "정의롭지 않은 문제 제기"라며 "특별당규는 모든 대선후보 의견을 구해서 만든 당규였는데, 이제 와서 문제 삼는 것은 '나에게 불리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의 경선 내홍은 2002년 대선 당시 '후단협 사태'와 닮아 있다. '후단협 사태'는 노무현 대선후보의 지지율이 떨어지자 당내 반대파들이 정몽준 의원과의 단일화를 주장하며 집단 탈당한 사건이다. 경선 내홍 파열음이 계속된다면 이 전 대표 측 지지층의 이탈로 이어질 수 있다는 예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최창렬 용인대 교양학부 교수는 "최고위에서 결정되면 외형상은 원팀이 결성이 될 것"이라면서 "다만 민주당 지지자들이 화학적 결합을 할 수 있느냐 하는 문제가 있다. 효과는 분명히 반감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병 인하대학교 정책대학원 교수는 "(경선 내홍이) 깔끔하게 정리되지 않으면 대열이 흔들릴 수 있다"며 "이 지사가 하루빨리 지사직을 사퇴하고 중앙선대위를 만들어 직접 이 전 대표 측 인사를 대거 발탁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김미경·문혜현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