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때린 김남국 “냄새만 피우고 몇 번째냐…국회의원으로서 할 행동 아냐”

“신뢰할 만한 것이고 구체성 있는 진술이었다면 공개했을 텐데, 그렇지 못한 것은 지라시성 정보라고 간주할 수밖에 없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설훈 때린 김남국 “냄새만 피우고 몇 번째냐…국회의원으로서 할 행동 아냐”
설훈(왼쪽)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남국 의원. 김남국 의원실 제공, 연합뉴스

이재명 캠프 수행실장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 "결정적 제보자가 있다"며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압박한 같은 당 설훈 의원을 겨냥해 "공개할 게 있다고 한다면 공개할 시점에 얘기하는 게 맞지, 냄새를 피우면서 말도 안 하면서 이게 지금 도대체 몇 번째냐"라며 "국회의원으로서 할 행동이 아니다"라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민주당 대선 경선 이후 불거진 양 캠프간 갈등이 격화하는 모양새다.

김남국 의원은 12일 오전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설 의원이 이기기 위해서 굉장히 과격하게 모든 것을 다 한다. 좀 더 책임 있는 정치를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 지사의 '대장동 게이트 연루 의혹'을 제기한 설 의원을 향해 "신뢰할 만한 것이고 구체성 있는 진술이었다면 공개했을 텐데, 그렇지 못한 것은 쓸모없는 정보, 지라시성 정보라고 간주할 수밖에 없다"며 "그런 것으로 공개된 방송에서 이야기하는 것 자체가 국회의원으로서 할 행동은 아니다"라고 직격했다.

이낙연 캠프의 경선 불복과 관련해서는 "제20대 대통령 후보 선출을 위한 특별당규에 대해선 이낙연 후보의 '거의 문제 없다'는 오케이 사인, 또는 다른 모든 후보의 의견을 다 구해서 만든 당규"라며 "이제 와서 문제를 삼는 것은 내가 만든 룰이 1년 뒤에 와서 나한테 불리하니까 문제제기를 하는 것이어서 온당한 문제제기인지 모르겠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 지사의 결선투표 승낙을 요구한 이낙연 캠프를 두고는 "(선거를 앞두고) 당 운영이 원칙을 지키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룰을 자기들에게 유리하게 마음대로 불리하면 이거 잘못됐다는 식으로 직전에 바꾸곤 해왔다. 그래서 이번 한 번만이라도 원칙을 지키면서 가자라고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앞서 이낙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설 의원은 이날 오전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결정적 제보자 3명을 만나 직접 들었다"고 밝혀 파장이 일었다.

이날 방송에서 설 의원은 진행자가 "지난 주 설 의원이 '이재명 지사가 후보가 되면 중간에 구속 같은 후보 교체 상황이 오는 것도 상정해 볼 수 있다'고 해 파장이 컸다. 혹시 정정을 할 생각이 있는지"를 묻자, "정정하고 싶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상황이 안 오기를 바라는데 그런 상황이 올 가능성이 굉장히 높아져 있다는 것은 객관적인 사실"이라고 이전 자신의 발언을 정정하지 않았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