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 실화 “장례식장서 이런 일이…아직 세상은 따뜻한가 봅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감동 실화 “장례식장서 이런 일이…아직 세상은 따뜻한가 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장례식장에서 모친이 생전 좋아하던 음식을 주문했는데, 배달업체가 음식값을 받지 않고 조의금을 보낸 사연이 알려져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12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최근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살다 보니 장례식장에서 이런 일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을 작성은 네티즌은 전 직장 동료 어머니가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듣고 늦은 밤 장례식을 찾았다고 밝히면서, 유가족이 배달업체로부터 받은 영수증을 보여줬다고 전했다.

글쓴이에 따르면, 유가족들은 고인이 돌아가시기 전 열흘 가까이 식사를 못한 것을 떠올리고 배달앱을 통해 평소 고인이 좋아하던 된장찌개와 닭볶음탕을 각각 주문했다. 고인은 세상을 떠나기 직전 가족들에게 된장찌개와 닭도리탕이 먹고 싶다고 말했고, 유가족은 빈소에도 올리고 조문객들과도 나눠 먹을 생각이었다.

배달 장소로 장례식장을 적은 유가족은 주문 요청사항에 "어머니가 생전 좋아하시던 음식이라 주문합니다. 장례식장 앞에 오시면 연락 부탁드려요"라는 멘트를 남겼다.

글쓴이는 배달 음식이 도착한 뒤 유가족들이 음식을 정리하면서 놀라는 모습을 봤다고 전하면서 "저도 영수증을 보고 아직 세상이 따뜻하다고 느꼈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된장찌개 식당 측이 보낸 영수증에는 "갑작스러운 비보에 슬픈 마음을 가늠할 수 없지만 고인의 삼가 조의를 표하며 부디 좋은 곳으로 가시길 기원한다"라는 글이 적혀 있었고 놀랍게도 조의금 3만원도 함께 들어 있었다.

다른 가게도 마찬가지였다. 닭볶음탕 가게 주인은 "저도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힘든 시기가 있었다"며 "아버지 생각에 결제 안 받겠다. 맛있게 드셔주세요"라고 손편지를 자필로 적어 보냈다.

글쓴이는 "심지어 다른 음식을 두 곳에서 따로 주문했는데 두 곳 다"라고 차마 말을 잇지 못하며, "아직 세상은 따뜻한가 보다. 이런 일은 널리 알려야 한다고 배워서 (글을 올린다)"고 설명했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네티즌들은 댓글창을 통해 "눈물이 난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아직은 살 만한 세상이다", "훈훈한 사연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