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넷플릭스` 꿈꾸는 애플, LA인근에 새 지역본부 세운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제2 넷플릭스` 꿈꾸는 애플, LA인근에 새 지역본부 세운다
애플파크



애플이 '제2의 넷플릭스'를 꿈꾼다.

아이폰 제조업체인 애플이 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와 컬버시티 경계에 새 지역본부를 건설할 계획이라고 경제매체인 CNBC가 보도했다.

완공시기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지만 2026년께에는 이 지역에 3000명 규모의 직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사무용 건물 2개 동으로 구성되는 이 본부는 연면적 5만1000㎡로 애플TV+(플러스), 애플뮤직, 엔지니어링, 인공지능(AI) 등을 관장하는 팀이 입주할 예정이다.

CNBC 분석으로는 애플의 새 본부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인 애플TV+용 콘텐츠 제작에 지속해서 투자하겠다는 신호이자, 애플이 할리우드에서 계속 채용하고 확장할 것임을 시사하는 것"이라는 것이다.

애플은 2년전인 2019년 애플TV+를 출시하며 팽창하는 스트리밍 시장에 후발주자로 뛰어들었다. 애플은 경쟁사인 넷플릭스나 디즈니+에 비해 독자 콘텐츠가 훨씬 적지만 오리지널 코미디물 '테드 라소'가 올해 에미상 여러 부문에서 상을 타는 등 일부 콘텐츠가 인기를 끌고 있다. 게다가 애플은 이미 이 일대에 약 1500명의 직원을 두고 있으며 그중에는 애플이 인수한 기업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큰 음향기기 업체 비츠(Beats)의 직원도 있다.

애플은 이날 새 지역본부에 영화·드라마 제작 스튜디오가 포함될지 밝히지 않았지만, 이 본부가 들어설 컬버시티는 영화 제작의 중심지이고, 소니의 자회사인 컬럼비아픽처스의 본사가 있는 곳이기도 하다. 이미 많은 TV 드라마와 영화가 제작되고 있는 곳이라고 CNBC는 지적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