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중국 불법유통에 서경덕 "다른 문화 존중부터 배워라"

"드라마 체육복 '중국' 한자 넣어 판매
아시아 문화 주도권 한국 이동에 두려움
김치·삼계탕·한복 중국 유래 억지 주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징어게임` 중국 불법유통에 서경덕 "다른 문화 존중부터 배워라"
서경덕 교수 [본인 제공]

"다른 나라 문화에 대한 '존중'을 먼저 배워야만 한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중국 누리꾼들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한국에서 만든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불법 다운로드해 시청하는 행태에 대해 꼬집은 것이다.

서 교수는 5일 먼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오징어 게임'의 인기에 대해 소개했다. 이 드라마가 넷플릭스 콘텐츠 가운데 순위가 집계되는 83개국에서 1위에 오르고, 자국 콘텐츠가 강한 인도에서도 1위를 차지한 것은 고무적인 일이라고 썼다.

그런 후 중국 누리꾼들의 행태를 작심 비판했다. 서 교수는 "한 가지 큰 문제는 중국에서 또 불법 다운로드가 성행하고 있고, 심지어 쇼핑앱에서는 드라마에서 입고 나와 유명해진 초록색 체육복에 '중국'이라는 한자를 삽입, 이정재의 사진을 활용해 판매까지 하고 있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또 "'오징어 게임', '킹덤' 등 한국의 콘텐츠가 전 세계인들에게 지속적으로 주목을 받으니 중국이 큰 위기감을 느끼는 것 같다. 즉 아시아의 문화 주도권이 한국으로 이동하고 있다는 강한 두려움의 발로 현상이라 볼 수 있다"며 "중국 누리꾼들은 다른 나라 문화에 대한 존중을 먼저 배워야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한국의 전통문화인 김치, 삼계탕, 한복, 갓 등도 중국에서 유래했다며 자기들 것이라고 억지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넷플릭스가 서비스되지 않는 중국에서도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SNS를 통해 '오징어 게임' 관련 영상이 수만 개 공유되고, 작품에 등장하는 상품들이 활발히 판매되고 있다. 중국에서 넷플릭스는 검열 시스템인 '만리방화벽'에 막혀 접근이 불가하지만, 네티즌들은 우회 접속 프로그램인 VPN을 활용해 접속한 뒤 이를 불법으로 유통하고 있다.

중국은 한국의 '오징어 게임'도 해적판으로 나올 정도로 자괴감이 크다. 지난 1일 중국의 패션 인플루언서(ID: Tangyimem)는 '오징어 게임'을 보고 "솔직히 말해 아무런 금기 없는 창작 환경이 부럽다. 중국이 주선율(애국주의 작품)을 찍는 것도 중요하지만, 외국에 수출할 수 없다"며 "수출 능력이 없는 것도 아니다. 어떠한 금기 소재도 어두운 이야기도 모두 찍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타오바오 같은 쇼핑 앱에서는 '오징어 게임' 관련 상품이 팔리기 시작할 정도다. 드라마 관련 각종 상품 가운데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달고나다. 일부 판매업자는 난이도에 따라 동그라미, 세모, 우산 등의 모양을 선택해서 구매하도록 했다. 드라마와 똑같은 구성이라고 강조하는데 가격은 개당 15 위안(약 2700원)이다.

드라마 속에서 게임 참가자들이 입는 초록색 체육복도 판매된다. 체육복에는 중심 캐릭터인 456번과 1번, 218번 등의 번호가 달렸다. 참가자들을 감시하는 '일꾼'이 얼굴을 가리려고 쓰는 가면도 올라와 있다.

타오바오의 라이벌인 징둥(京東)에서도 달고나 등 '오징어 게임' 관련 상품들이 팔린다. 온라인에는 이용자들이 달고나 뽑기를 직접 해보거나 패러디한 영상도 많이 올라왔다.

평점 사이트 더우반에서 '오징어 게임'은 실시간 영화·드라마 인기 순위 1위다. 이 드라마를 봤다고 한 사람은 13만9000명인데 이는 '오징어 게임'에 넷플릭스 미국 1위를 내준 '오티스의 비밀 상담소' 시즌 3을 시청했다고 한 4만4000명의 3배에 이른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오징어게임` 중국 불법유통에 서경덕 "다른 문화 존중부터 배워라"
타오바오에서 팔리는 달고나 [타오바오 앱 스크린샷]

`오징어게임` 중국 불법유통에 서경덕 "다른 문화 존중부터 배워라"
드라마 '오징어 게임'[넷플릭스 제공]

`오징어게임` 중국 불법유통에 서경덕 "다른 문화 존중부터 배워라"
[타오바오 앱 스크린샷]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