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까지 불법복제하는 중국...서경덕 "타 문화 존중 배워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징어게임`까지 불법복제하는 중국...서경덕 "타 문화 존중 배워라"
드라마 속 체육복에 '중국'이라고 새긴 장면(왼쪽). 오른쪽은 주인공 이정재 씨. <[서경덕 교수 제공>

한국에서 만든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전세계적인 인기를 누리자 중국 누리꾼들 사이에 불법 다운로드가 성행하고 있다. 쇼핑 앱에선 드라마 속 초록색 체육복에 '중국'이란 한자까지 적어 넣어 판매하는 일까지 벌어지고 있다.

이에 대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중국 누리꾼들을 향해 "다른 나라 문화에 대한 '존중'을 먼저 배워야만 한다"고 일갈했다.

서 교수는 5일 소셜네크워크서비스(SNS)에서 '오징어 게임'의 인기에 대해 먼저 소개하면서 "이 드라마가 넷플릭스 콘텐츠 가운데 순위가 집계되는 83개국에서 1위에 오르고, 자국 콘텐츠가 강한 인도에서도 1위를 차지한 것은 고무적인 일"이라고 썼다. 그런 뒤 중국 누리꾼들의 행태를 비판했다.

서 교수는 "한 가지 큰 문제는 중국에서 또 불법 다운로드가 성행하고 있고, 심지어 쇼핑 앱에서는 드라마 속 초록색 체육복에 '중국'이라는 한자를 삽입해 판매까지 하고 있다"며 "중국 누리꾼들의 불법 다운로드와 유통 문제는 오래전부터 반복돼 왔고, 한국의 콘텐츠를 베끼는 일도 아주 많다"고 전했다.

심지어 한국의 전통문화인 김치, 삼계탕, 한복, 갓 등도 중국에서 유래했다며 자기들 것이라고 억지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서 교수는 한국의 콘텐츠를 베끼고, 한국의 문화를 자기들 것이라고 억지 주장을 펼치는 것에 대해 "아시아의 문화 주도권을 한국에 빼앗기고 있다는 강한 두려움의 발로"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중국 누리꾼들은 다른 나라 문화에 대한 '존중'부터 배워야만 할 것"이라고 쓴소리를 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