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혜숙 장관 "5G 28㎓ 특성상 전국망용 대역 아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임혜숙 장관 "5G 28㎓ 특성상 전국망용 대역 아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8㎓ 대역 5G 서비스는 "전국망 구축이 되는 성질의 주파수 대역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며 "특정 지역에 설치해서 가상현실(VR)이나 확장현실(XR) 등 새로운 서비스를 구현하는 용도로 주로 사용된다"고 밝혔다.

1일 임 장관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5G 28㎓ 서비스가 과장 홍보 사례로 언급되자 이 같이 설명했다. 이동통신사들이 28㎓ 기지국 전국망 설치에 대한 부담을 겪고 있는 와중에 전국망 구축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내비친 셈이다.

28㎓ 서비스는 LTE(롱텀에볼루션)의 20배인 최대 20Gbps(기가비피에스) 속도를 제공하지만 도달 거리가 짧은 전파 특성상 기지국 설치 비용 문제로 상용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날 임 장관은 28㎓ 기지국 설치 부진에 대해 "무선국 설치 수준이 아직 (구축 의무 수준에) 못 미치는 것은 사실"이라며 "앞으로 통신사를 지속적으로 독려해 약속된 무선국을 다 설치하고 품질이 향상되게 하겠다"고 답했다.

28㎓ 서비스의 최대 속도가 과장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이론적 최대 속도"라며 "현재 우리나라 5G 속도는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된다. 앞으로 주파수 추가 활용이나 기술 고도화에 따라 속도가 더 빨라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