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남편은 밖에서 기다리세요"…불임 치료사, 알고보니 본인이 환자 임신시켰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남편은 밖에서 기다리세요"…불임 치료사, 알고보니 본인이 환자 임신시켰다
왼쪽이 불임 치료사 [VN익스프레스]

베트남에서 한 불임 치료사가 치료 대상자와 직접 성관계를 갖고 아이를 임신하게 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베트남 현지 언론 VN익스프레스는 지난 25일 박장성 륵응안현 경찰이 강간 혐의를 받고 있는 불임 치료사(46·남)를 수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호아씨 부부는 2015년에 결혼했지만 오랫동안 자녀가 없었다. 이들은 2017년 유명한 불임 치료사를 찾아갔다. 이들은 해당 치료사에게 치료를 받은 지 4개월 만에 임신해 2018년 말 아들을 낳았다. 호아씨 부부는 계속 치료를 받아 2021년 5월에 또 한 명의 아들을 낳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큰아들이 자신보다 치료사와 닮은 점이 더 많다는 것을 알게 된 호아씨는 두 아들의 DNA 검사를 실시했다. 검사 결과 두 아들은 치료사의 친자일 확률이 99.99%로 나왔다.

이에 아내를 추궁하자, 아내는 "불임 치료 중 치료사가 경락이 막힌 곳을 뚫어야 한다면서 밀실로 데려가 성관계를 가졌다"고 털어놨다. 당시 남편은 밀실 밖에서 기다리겠다고 했지만 치료사는 허락하지 않았다.


호아씨 부부는 지난달 치료사를 강간 혐의로 고소했다. 호아씨 부부는 치료사에게 불임 치료 비용으로 250만 동(한화 13만원)을 지급했는데 사실상의 치료가 이뤄지지 않아 사기죄가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경찰 조사에서 치료사는 호아씨 아내와 성관계를 했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그녀가 임신을 도와달라고 간청해서 벌인 일"이라고 했다.

호아씨 가족은 "안타깝지만 온 가족이 두 아이를 늘 사랑하고 보살피겠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