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패드에도 OLED… 韓中 설비투자 확대 경쟁

2023년 10.9인치에 패널 장착
세계 1위 삼성 라인업 10종으로
LG, 중소형 패널 공격적 투자
中 BOE 6세대 생산 라인 운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스마트폰뿐 아니라 노트북, 태블릿 PC 등으로 IT용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 적용 분야가 더욱 넓어지고 있다. 이 분야에서 압도적인 1위 공급기업인 삼성디스플레이를 비롯해 LG디스플레이와 중국 기업들이 대규모 설비투자를 통해 수요 확대에 대응하고 있다.

28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애플은 오는 2023년 10.9인치 아이패드에 하이브리드 OLED 패널을 채택하고, 2024년에는 11인치와 12.9인치 아이패드에도 OLED 패널을 적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은 지난 2017년 아이폰X 시리즈부터 디스플레이에 OLED 패널을 적용하기 시작해 점차 그 비중을 늘려나가고 있다. 지난해 출시한 아이폰12 전체 시리즈에서 OLED 패널을 적용했으며, 올해 새롭게 발표한 아이폰13 시리즈 전체 모델에도 역시 OLED가 탑재됐다.

현재 애플은 아이패드 프로 5세대를 비롯해 올해 출시 예정인 맥북 프로 등 최상위급 기기에 미니LED를 백라이트로 적용한 LCD 패널을 적용하고 있는데, 중장기적으로 OLED 패널의 적용 모델이 확대될 것이라는 게 옴디아 측 분석이다.

옴디아는 "스마트폰의 경우 OLED 패널이 모바일 장치에서 더 나은 성능을 발휘하는 것이 입증됐으며, 애플은 장기적으로 아이패드와 맥북 등으로 OLED 사용을 늘려 나갈 것"이라며 "다만 OLED 패널의 출하량이 제한돼 있는 만큼 미니LED를 장착한 LCD 패널과 과도기적 기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실제로 최근 유비리서치의 조사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IT용 및 TV용 OLED 출하량은 처음으로 1000만대를 돌파하고 1029만대의 실적을 기록했다. 매출액 기준으로는 29억 달러를 기록해 전년 동기와 비교해 2배 이상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스마트폰과 스마트워치용 소형 OLED 시장에서 글로벌 시장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삼성디스플레이는 IT 시장 성장에 힘입어 중형 OLED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스마트폰용 패널 생산 캐파를 IT용으로 점차 확대하고, IT용 8.5세대 라인 투자 계획을 가속화할 것으로 유비리서치는 내다봤다. 이와 관련 삼성디스플레이는 올해부터 인치별로 노트북용 OLED 패널 라인업을 10종 이상으로 확대하고, 90㎐ 고주사율 노트북용 OLED 패널 양산을 본격화해 노트북 제조사에 납품하는 등 본격적인 생태계 확장에 나서고 있다.

LG디스플레이도 중소형 OLED 패널 사업을 공격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달 파주 공장 6세대 OLED 생산 설비 증설에 3조3000억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해당 증설을 통해 현재 3만장 수준인 파주 사업장의 중소형 OLED 월 생산량은 6만장까지 늘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또 OLED 모듈을 조립하는 베트남 하이퐁 공장에도 1조6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그간 OLED 시장에서 큰 비중을 보이지 않았던 중국 업체들도 본격적인 시장 침투에 나서고 있다. 특히 중국 최대 디스플레이 업체인 BOE는 현재 중국 청두와 면양에 6세대 OLED 패널 생산라인을 운영 중이며, 충칭에도 세 번째 OLED 생산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CSOT와 톈마 등 후발 기업들도 중소형 OLED 투자를 본격화하고 있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