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디즈니플러스 콘텐츠도 독점 공급

단독 제휴… 11월12일부터 서비스
IPTV 가입자 상승 효과 기대감
KT도 조만간 서비스 제휴 전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U+, 디즈니플러스 콘텐츠도 독점 공급
픽사, 마블, 스타워즈 등 다수의 인기 콘텐츠를 보유한 '디즈니플러스'가 LG유플러스와 손잡고 한국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시장공략에 나선다. LG유플러스의 IPTV와 케이블TV 셋톱박스에 디즈니플러스 서비스를 넣는 방식으로, 안방시장의 접근성을 높여 이용자를 끌어 모은다는 전략이다.

LG유플러스는 오는 11월 12일부터 LG유플러스 IPTV·모바일, LG헬로비전의 케이블TV에서 디즈니플러스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이를 위해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와 제휴를 맺었다.

이번 제휴로 U+tv와 U+5G 및 LTE 이용자, LG유플러스 자회사인 LG헬로비전의 '헬로tv'로 디즈니의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특히 U+tv는 국내 IPTV 서비스 중 유일하게 디즈니플러스를 제공한다.

최근 디즈니플러스는 월 9900원 단일 요금제를 11월 12일 국내에 출시한다고 밝힌 바 있다.

기본 요금제를 내고도 동시 스트리밍이 가능하고, 프로필은 최대 7개를 생성할 수 있다.

U+tv 고객은 다른 IPTV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디즈니플러스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블랙위도우', '어벤져스' 등 마블 콘텐츠부터 '라이온킹', '주토피아' 등 디즈니의 영화, TV 프로그램은 물론 월트디즈니 스튜디오의 최신작, 스타 브랜드를 통해 제공되는 ABC, 20세기 텔레비전, 20세기 스튜디오, 서치라이트 픽처스가 제작한 작품 등을 시청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서비스 공식 출시시점에 맞춰 디즈니플러스 제휴 요금제도 선보인다. 월 이용료는 2만원대에 형성될 전망이다.

현재 IPTV의 경우 현재 넷플릭스가 연계된 요금제가 3년 약정 기준으로 월 2만6300원(동시접속 2개)과 월 2만8800원(동시접속 4개)인데, 디즈니플러스 요금제는 이와 비슷하거나 낮은 수준에서 책정될 전망이다. 다만 요금제는 과기정통부 약관 신고 과정에서 최종적으로 조율이 되는 만큼, 아직 예단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디즈니플러스 전용 리모컨도 나온다. 어떤 화면에서도 디즈니플러스를 즉시 이용할 수 있도록 리모컨에 별도의 버튼을 구성할 예정이다.

최근 LG헬로비전의 신형 리모컨에 디즈니플러스 버튼을 탑재한 사진이 유출되기도 했다.

정수헌 LG유플러스 컨슈머부문장(부사장)은 "LG유플러스가 보유한 미디어 서비스 사업·운영 역량과 디즈니의 우수한 콘텐츠가 상호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가 디즈니플러스의 파트너가 된 배경 중 하나로 95% 이상이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기반인 LG유플러스의 셋톱박스가 꼽힌다. 디즈니플러스가 구글 OS와 연동이 잘 되기 때문이다.

이번 제휴를 통해 LG유플러스 이용자들은 셋톱박스 변경 등 번거로움 없이 원격 업데이트만으로 디즈니플러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디즈니플러스는 LG유플러스와의 협력을 통해 한국 OTT 시장공략을 본격화 한다.

특히 전국적으로 유료방송 가입자를 확보한 LG유플러스와의 제휴로, 단기간에 국내 디즈니플러스 가입자가 더 가파르게 상승할 것이란 분석이다. LG유플러스 또한 이번에 디즈니플러스와 손을 잡으며, 자사 IPTV 가입자 상승 효과를 누릴 전망이다.

이번 계약이 양사간 '윈윈' 모델이 될 것이란 분석이다. LG유플러스는 실제 지난 2018년 국내 최초로 넷플러스와 발빠르게 제휴한 이후, 유료방송 시장에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LG유플러스에 이어 KT 또한 디즈니플러스와 서비스 제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구현모 KT 대표는 방통위원장과 이동통신 3사 대표 간담회 자리에서 "디즈니플러스와 제휴할 것이지만 시간이 소요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넷플릭스에 이어 디즈니플러스까지 국내 콘텐츠 시장에 진출하면서, 토종 기업간 콘텐츠 기업에 대한 종속성이 강화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있다.

막강한 자본력과 IP(지식재산권)를 앞세운 디즈니플러스가 국내 진출을 본격화함에 따라 OTT 사업자간 경쟁은 치열해질 전망이다. 올 2분기 기준 전세계 디즈니플러스 구독자는 1억1600만명에 달한다.

디즈니플러스가 진출하면 국내 OTT 시장의 4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넷플릭스와 양강 구도를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LGU+, 디즈니플러스 콘텐츠도 독점 공급
LG유플러스-디즈니.

LGU+, 디즈니플러스 콘텐츠도 독점 공급
'디즈니 데이' 이미지.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