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교수, 곽상도 아들 퇴직금 ‘50억’에…“죽어도 국힘 안 찍겠단 분들 이해가”

“아들 근무 얘기 나왔을 때는 월급 250만원 운운하더니 50억 퇴직금 드러나니 적법한 성과급이라고ㅋㅋ”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민 교수, 곽상도 아들 퇴직금 ‘50억’에…“죽어도 국힘 안 찍겠단 분들 이해가”
서민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연합뉴스

서민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가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6년을 근무한 뒤 퇴직금으로 50억원을 수령했다는 것을 거론하며 "죽어도 국민의힘 안 찍겠단 분들도 이해감"이라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26일 정치권에 따르면, 서민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상도야 특검가자'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서 교수는 "아들 근무 얘기 나왔을 때는 월급 250만원 운운하더니 50억 퇴직금 드러나니 적법한 성과급이라고ㅋㅋ"이라며 "그럼 첨부터 말을 했어야지"라고 곽 의원 아들의 고액 퇴직금 수령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앞서 이날 노컷뉴스는 "대학에서 산업디자인, 대학원에서 도시·부동산 개발을 전공한 곽 의원 아들이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해 퇴사하기 전까지 대리 직급으로 보상팀에서 일하단 지난 3월 퇴사, 퇴직금으로 50억원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화천대유 측은 "합법적 절차를 통해 지급한 퇴직금이었다"며 "아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논란이 확산되자, 곽 의원은 아들이 성과급 명목으로 돈을 받았으며 정확한 액수는 본인도 모른다는 입장을 전했다.

곽 의원은 "아들한테 최근 성과급으로 (회사로부터) 돈을 받은 게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회사하고 아들의 관계이기 때문에 자세하게 물어보진 않았다"고 주장했다.

'50억원은 아들이 일한 경력과 급여에 비해 액수가 너무 큰 것 아니냐'는 물음에는 "회사에서 결정을 한 거고, 회사와 아들 사이에서 있었던 일이라 제가 뭐라고 답변을 드릴 수가 없다"며 "내가 관여가 돼 있는 게 아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앞서 곽 의원은 아들이 화천대유를 다닐 때 월급이 233만원(2015년 7월~2018년 2월), 333만원(2018년 3월~9월), 383만원(2018년 10월~2021년 3월)이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러한 수준의 급여를 지급받을 경우, 통상적인 퇴직금은 2500만원 남짓이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