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로 버틴 100대 기업, 해외시장 의존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100대 기업이 올 상반기 선전한 배경에는 해외시장 매출 증가가 큰 몫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의 경우 세계 주요국의 공급망 재편과 무역전쟁 등 변수가 상존하고 있는 만큼, 정부가 내수경기 활성화를 위한 대책 마련에 집중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국내 100대 기업의 최근 3년 간 상반기 연결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이후 우리 기업의 해외시장 의존도가 더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분석에 따르면 국내 100대 기업들의 올해 상반기 총 매출액은 723조6000억원으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상반기(674조1000억원)보다 49조5000억원 늘었다. 매출 상승분의 93.7%에 해당하는 46조4000억원은 해외시장에서 발생했고, 국내매출 증가분은 3조1000억원에 불과했다.

올 상반기 100대 기업의 해외 매출액은 397조9000억원으로 2019년 상반기(350조9000억원)와 비교해 13.2% 증가했다. 국내 매출액은 326조3000억원으로 2019년 상반기(323조2000억원)에 비해 1.0% 증가에 그쳤다.

이에 따라 올 상반기 100대 기업의 해외시장 의존도는 54.9%로 2019년 상반기(52.1%)보다 2.8%포인트 증가했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양극화가 뚜렷했다. 상위 20대 기업의 올 상반기 국내 매출액은 148조1000억원으로 2019년 상반기(131조원)와 비교해 13.1% 증가했다. 반대로 하위 80대 기업의 경우 2년 전과 비교해 7.3%(2019년 상반기 192조2000억원→올 상반기 178조2000억원)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미주·유럽에서의 매출액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100대 기업의 올 상반기 미주지역 매출액은 127조8000억원으로 2년 전(103조8000억원)보다 23.1% 증가했다. 유럽 지역 역시 같은 기간 63조6000억원에서 80조1000억원으로 25.9% 늘었다.

반대로 백신 접종이 더딘 아시아 지역은 2019년 상반기와 비교해 올 상반기 매출액이 단 1.6% 증가하는데 그쳤다.

업종별로는 의약의료, 전기전자, 운수장비 등 6개 업종의 올 상반기 국내·해외 매출이 코로나19 이전인 2년 전보다 늘었다. 기계, 조선 등 3개 업종은 국내외 매출이 모두 줄었다.

특히 의약의료 업종은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요 급증 등에 힘입어 2년 전과 비교해 올 상반기 국내 매출이 23.4%, 해외매출이 1068.2% 각각 늘었다. 전기전자 업종 역시 재택근무 등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모바일·PC·반도체 수요 증가의 영향으로 국내매출이 19.6%, 해외매출이 19.0% 각각 증가했다.

반대로 기계 업종은 중국 건설경기 부진 등의 영향으로 올 상반기 국내·해외 매출이 2년 전과 비교해 각각 22.7%, 36.4% 각각 줄었다. 최근 역대급 수주 실적을 거두고 있는 조선 업종도 매출까지 1년 반에서 2년 가량 걸리는 특성으로 인해 올 상반기 국내외 매출이 2년 전보다 22.2%, 75.6% 감소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우리나라의 내수회복 속도가 더딘 상황"이라며 "백신접종률을 높이고, 내수경기 활성화를 위한 대책 마련에 정책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수출로 버틴 100대 기업, 해외시장 의존도↑"
"수출로 버틴 100대 기업, 해외시장 의존도↑"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