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주자들, 이재명에 "참 뻔뻔…일등 철면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힘 주자들, 이재명에 "참 뻔뻔…일등 철면피"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이 특정인에게 총 1조원 이상의 이익을 안긴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총공세를 펴고 있다. 21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장동 공공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결백을 주장하며 해명을 내놓은 데 대해 "참 뻔뻔하다"며 비판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권주자는 이 지사가 "참 이해하기 어려운 방법으로 천문학적인 비리 사건을 빠져나가려고 한다"며 "참 뻔뻔스럽다. 꼭 아수라 영화를 보는 기분"이라고 SNS에 썼다. 홍 의원은 "토건 비리 커넥션은 바로 이재명 (성남)시장이 주도해서 저지른 대장동 개발비리 사건인데, 그걸 빠져나가려고 느닷없이 택지 공공개발 운운하다니 가소롭다"라며 "대장동 개발비리 특검이나 자청하시라"라고 쏘아붙였다.

원희룡 후보는 "대한민국 일등 철면피"라며 이 지사를 맹비난했다. 원 전 제주지사는 "이재명 후보가 진실규명 요구는 뭉개며 이낙연 후보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기이한 행동을 보이고 있다"며 "사건의 논점을 흐려 어물쩍 빠져나가려는 '미꾸라지' 이재명 후보가 적반하장이 무엇인지 보여주고 있다"라고 꼬집었다.

유승민 전 의원 측도 "막돼먹은 이재명식 거짓 정치"라고 가세했다. 유 전 의원 캠프의 이기인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장동 개발사업은) 외관상 민관합작이지만 택지의 매각으로 발생하는 수익과 배당이익 대부분을 공공의 권력이 가리키는 방향에 따라 소수 개인으로 돌린 것이 핵심인데 이재명은 동문서답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