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공영개발로 성과" 대장동 게이트 이재명 엄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추미애 "공영개발로 성과" 대장동 게이트 이재명 엄호
추미애(왼쪽) 전 법무장관과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경선 개시부터 현재까지 '친이재명 반이낙연' 성향의 언행을 해온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이번에는 '대장동 게이트'로 궁지에 몰린 이재명 경기지사를 엄호하고 나났다.

추 전 장관은 21일 '성남 대장지구 의혹'과 관련, 광주 MBC 라디오 프로그램에 나와 "언론에서는 여러 가지 의문을 제기하지만 결국은 공영개발 방식을 갖고 와서 어느 정도 성과를 냈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오히려 비위를 파면 팔수록 국민의힘 쪽의 비리가 쏙쏙 드러나지 않을까 싶다"며 "그들이 어떻게 권력을 이용하고 민간 자본 속에서 똬리를 틀고 불로소득을 취했는지 하나씩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불로소득을 근본적으로 혁파하지 않고는 대장동 사건 같은 경우는 계속 생길 수 있다"며 자신의 '지대개혁' 공약도 홍보했다.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서는 "야당 후보의 논리를 가지고 '개혁 후보'를 저격한 바 있다"며 "(추-윤 갈등 때) 저에 대한 해임 건의를 함으로써 검찰개혁에 김을 빼버렸다. 반개혁적 의식"이라고 직격했다.

한편 야권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지금은 지지율에 취해 있지만, 어느 예능 방송에서 '추미애 때문에 스트레스 받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했는데 거짓말 탐지기를 속이진 못 했다"며 "그만큼 저를 두렵게 느낀다. 제가 (본선에) 나간다면 확실하게 잡는다"고 말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