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자영업자 안타까운 죽음…실종 3개월만에 야산서 발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40대 자영업자 안타까운 죽음…실종 3개월만에 야산서 발견
전남 순천경찰서 깃발[연합뉴스]

사업실패 후 실종된 40대 남성이 3개월 만에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9일 전남 순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7분께 해룡면 야산 중턱에서 김모(48)씨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발견됐다. 시신은 심하게 부패해 있었다.

경찰은 전날 낮 12시 26분께 순천시 해룡면 야산에서 보름가량 차량이 주차돼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일대를 수색 중이었다.

해당 차량은 문이 열려 있고 열쇠도 꽂혀 있었다. 경찰은 지난 6월 13일 가출 신고가 접수된 김씨 차량이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과 의용소방대원 등 80여 명을 동원해 이틀째 수색하다가 시신을 발견했다.

김씨는 농자재 배달 사업을 했으나 채무가 늘어 파산 신청을 하는 등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김씨는 당시 가족에게 사업실패로 떠나고 싶다는 말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일단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으나 시신의 정확한 신원과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유전자(DNA) 검사 등을 의뢰할 방침이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