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의혹놓고 공방 "기꺼이 고발당해드리겠다" "국민의힘 게이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장동 의혹놓고 공방 "기꺼이 고발당해드리겠다" "국민의힘 게이트"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광주 남구 한 미혼모 시설을 방문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을 놓고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국민의힘 측이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8일 페이스북에서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해 저의 발언을 문제 삼아 고발을 검토하겠다고 하는데, 기꺼이 고발당해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끓어오르는 국민 분노를 대변해 속 시원한 해명을 요구한 것이 죄라면, 징역 100년인들 못 살겠나"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후 광주시 남구 미혼모시설을 방문한 뒤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이 사건은 토건 비리, 국민의힘(새누리당) 게이트"라면서 "토건 비리 세력과 국민의힘 사이의 부정한 유착이 땅속에 은폐돼 있다가 다시 새로운 얼굴로 나타나게 된 것"이라고 역공을 펼쳤다.

이 지사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LH는 민간과 경쟁할 수 있는 사업을 하지 말라'고 발언한 뒤 기묘하게 특정 사업자들이 수백억원의 자금을 조달해 대장동 일대 토지를 다 사놓았다"며 "이후 국민의힘 (전신 새누리당) 국토위 소속 신영수 국회의원이 LH에 강요하다시피 해 사업을 포기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지사는 "그때 저는 틀림없이 부정한 유착이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수없이 SNS에 올리거나 인터뷰를 하기도 했다"며 "이후 신영수 의원의 친동생이 보좌관으로 일하면서 수억대 뇌물을 받고 로비했다는 게 밝혀지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최근 보도에서 주주들의 절반이 과거 정부를 상대로 로비하고 신 의원 동생을 통해 로비했던 그 집단이었다"며 "화천대유의 실제 소유자들도 예전 LH가 사업을 포기하기 전 수백억을 써서 토지를 확보했던 그 집단들로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또 "이 집단들은 지금 보니 원유철 (전) 의원과 곽상도 의원 등 이런 국민의힘 세력들과 연관이 있다는 것 아니겠냐"며 "토건비리 세력과 국민의힘 정치부패 세력의 합작 커넥션이 줄기만 잘린 상태에서 뿌리는 그대로 있다가 새로운 모양으로 얼굴을 바꿔 사업자로 나타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이 지사의 국정감사 증인 참석을 재차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지사는) 정의로운 척 그만하시고,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나서달라는 저와 국민의힘의 요구에 먼저 답하시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그는 "국감장에 설 엄두가 안 나시면 저와의 1대 1 맞짱토론도 좋다"고 덧붙였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