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FDA 자문단 "화이자 부스터샷 고령자·중증자만"

16세 이상 부스터샷 승인안 부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 FDA 자문단 "화이자 부스터샷 고령자·중증자만"
화이자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연합뉴스)

16세 이상에게 화이자 백신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접종하려던 미국 정부의 계획이 차질을 빚게 됐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자문단은 65세 이상 고령자와 중증자에게만 부스터샷을 권고했다.

FDA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는 17일(현지시간) 회의를 열고 표결을 거쳐 65세 이상 고령자와 중증을 앓을 위험이 큰 취약층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긴급사용을 승인하는 권고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고 뉴욕타임스(NYT)와 CNN이 보도했다.

자문위원회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뒤 최소 6개월 이후 65세 이상 고령자와 의료 종사자, 구급요원·경찰·소방대원 등 응급대응 요원, 직업적으로 코로나바이러스에 노출되는 사람들에게 면역 효과의 연장·강화를 위해 화이자 백신 부스터샷을 맞히라고 권고했다.

그렇지만 자문위는 화이자가 신청한 '16세 이상인 사람에게 백신 접종을 마친 지 최소 6개월 뒤 화이자 백신 부스터샷을 접종한다'는 안건에 대해서는 반대 16, 찬성 2로 부결시켰다.

FDA 자문단의 결정은 권고안으로 법적 구속력은 갖지 않는다. 그러나 FDA는 전통적으로 자문단의 권고를 수용해왔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당초 20일 주간부터 화이자·모더나 백신 접종을 마친 지 8개월이 넘은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3회차 백신, 즉 부스터샷 접종을 시작하겠다고 지난달 발표했다.

이번 자문위의 권고로 인해 부스터샷을 접종한다면 고령자와 요양시설 거주자, 의료 종사자, 응급요원이 최우선 순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반인 전체를 대상으로 한 부스터샷 승인안의 부결 가능성은 어느 정도 예견된 것이기도 하다.

부스터샷 접종 계획이 발표된 뒤 사임 의사를 밝힌 FDA 관리 2명은 최근 동료 과학자들과 함께 의학 학술지 '랜싯'에 일반인 전체를 상대로 부스터샷을 맞혀야 할 믿을 만한 증거가 없다는 논문을 발표했다.

또 FDA 자문위원들도 정부가 부스터샷 접종 계획을 발표한 뒤 FDA 자문단이 부스터샷이 필요한지를 승인하는 회의를 여는 것은 순서가 뒤바뀐 것이라며 불만을 드러내왔다. 유선희기자 view@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