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한반도 정세 갈림길…평화 쉽게 오지 않을 것"

한국 등 순방 후 중국 매체와 인터뷰서 밝혀
미국 향해 "제로섬 게임 사고 버리고 중국과 동행해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中 "한반도 정세 갈림길…평화 쉽게 오지 않을 것"
정의용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회담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한반도 정세가 또다시 갈림길에 섰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한국을 비롯해 베트남, 캄보디아, 싱가포르 등 아시아 4개국 방문을 마치고 지난 17일 중국 매체와 만나 이같이 밝혔다고 신화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왕 부장은 "한반도 평화는 쉽게 오지 않을 것이기에 더욱 소중히 여겨야 한다"면서 "확고한 의지로 각종 방해를 극복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흔들림 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 비핵화와 장기적 안정을 위해서는 반드시 각국의 합리적 우려를 살펴야 하며 꾸준한 대화로 긴장을 완화하고, 이를 기초로 한 행동으로 선순환을 이뤄야 한다"고 주문했다.

왕 부장은 남북 관계 개선 지지 입장을 견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은 한국의 남북 관계 개선 노력을 계속 지지할 것"이라면서 "한국도 한반도 문제에서 중국의 중요한 공헌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중국이 계속 건설적 역할을 발휘하기를 희망했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한이 한반도의 진정한 주인이며 한반도의 미래는 한반도 인민의 손안에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남북 양측이 소통과 교류를 강화하고 갈등을 해소하며, 호혜 협력을 추진하고 공동 발전 번영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지난 15일 한국을 방문해 정의용 외무장관과 회담하고 문재인 대통령도 만났다.

왕 부장은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한중 양국이 깊이 소통하며 상호 이해를 높이고 새로운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이번 아시아 순방에서 4개국과의 정치적 상호 신뢰를 증진하고, 호혜 협력을 심화했으며, 다자간 조율을 강화했다고 평가했다.

이번 4개국 방문이 중국과 미국 간 치열한 게임을 보여준다는 지적에 대해 "중국이 주변국과의 관계를 발전시키는 것을 다른 대국과의 경쟁이나 게임으로 해석하는 것은 시대에 뒤떨어진 냉전적 사고"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아시아에서 어떤 대국과도 경쟁할 뜻이 없으며 지역의 국가들도 줄 서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분명히 밝혔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만물이 어울려 자라도 서로 해치지 않고, 도(道)는 함께 행해져도 서로 어긋나지 않는다'(萬物竝育而不相害, 道竝行而不相悖 만물병육이불상해, 도병행이불상패)라는 중용(中庸)의 구절을 인용하기도 했다.

그는 미국을 향해 "제로섬 게임의 사고를 버리고 중국과 마주 보고 동행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