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에 골프장은 성황…`풀부킹`

"이달 초 부킹 끝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추석 연휴에 골프장은 성황…`풀부킹`
추석 연휴 첫날 고향을 찾는 차량으로 고속도로가 정체 상태인 가운데 골프장으로 가는 차량도 북적이고 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골프 8학군'으로 불리는 경기 용인과 화성 등지의 유명 골프장은 연휴가 시작되기 이미 몇 주 전에 예약이 끝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에서 접근성이 좋은 용인시 소재 27홀 규모 회원제인 A 골프장은 이미 이달 초 추석 연휴 닷새간의 부킹이 완료됐다.

하루 160여개 팀을 받는 A 골프장은 지난해 같은 기간 25만원이던 그린피를 27만원(공휴일 기준)으로 올렸으나, 예약이 모두 찼다.

A 골프장은 추석 당일에도 운영한다. 다만 직원들의 휴식을 위해 3분의 1가량인 50여 팀만 받기로 했다.

화성시 도심에 있는 36홀 B 골프장 역시 연휴 기간 '풀부킹' 상태다.

B 골프장은 추석 당일 잔여 티가 일부 남았으나, 다른 날은 하루 170여 팀의 부킹이 진작에 끝났다.

골프장 관계자는 "추석 당일 기준으로 예전에는 60∼70팀 정도가 찼지만, 올해는 사전 예약으로만 90팀이 부킹하는 등 골프 열기가 뜨겁다"며 "늦은 오후 야간 골프로 진행하는 3부는 직원들 휴식 문제로 운영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한국골프장경영협회에 따르면 협회 소속 202개 골프장 중 76개 골프장은 추석 당일을 제외한 연휴 기간 내내, 54개 골프장은 추석 당일을 포함한 전일 개장한다.

골프장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해외로 나가지 못한 골퍼들이 국내 골프장을 찾다 보니 골프장이 성업 중"이라며 "일부 골프장이 자체적으로 진행하는 부킹은 순식간에 마감이 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고승민기자 ks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