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공수처·검찰 동시수사… "박지원 검언유착" 반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공수처·검찰 동시수사… "박지원 검언유착" 반격
지난 9월12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경선 예비후보 12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유튜브 라이브 방송 '올데이 라방' 출연을 준비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고발 사주 의혹'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검찰 수사를 동시에 받게 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박지원 제보사주'에 '여권발 검언유착' 의혹까지 얹으며 반격했다.

윤석열 대선캠프의 정치공작 진상규명 특별위원회는 16일 성명서를 통해 "한겨레신문이 지난 9월 6일 보도한 고발장 이미지 파일의 출처는 대검찰청으로 강력히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앞서 한겨레는 지난 6일자 보도에서 '윤석열 검찰'이 지난해 4·15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에 여권 인사 고발을 사주한 핵심 물증이라며 20쪽 분량의 고발장 전문(全文)과 고발 증거자료들을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특위는 "조성은씨(의혹 최초 제보자)는 지난 3일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에게 연락을 취해 공익신고자 보호를 요청했고, 이후 직접 대검을 찾아가 USB 등을 제출한 뒤 기록·영상녹화를 하는 가운데 사건내용을 진술했다고 자인했다"며 "'뉴스버스'도 최초 보도일인 9월2일 고발장 이미지 파일을 확보하지 못한 상태로 보도를 강행한 사실과, 한겨레신문이 6일 아침 고발장 분석 기사를 낸 뒤에야 조씨로부터 고발장을 제공받은 사실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특위는 한겨레가 고발장 입수 시점을 5일로 밝힌 점을 들어 "조씨는 (당시 언론사에) 제공한 적이 없다고 하니, 대검 감찰부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수처에 "즉시 박지원·조성은, 대검찰청, 한겨레신문으로 이어지는 검언유착과 정치공작 공모관계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에선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조씨가 기존 알려진 '8월11일 호텔 회동' 외에도 첫 보도 직전인 지난달 말 추가로 만난 정황을 파고들었다.

조수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박 원장을 겨냥 "남북위기 속에서도 서울시내 호텔에서 조씨를 왜 만났고, 무슨 논의를 했냐"고 물었다. 같은 당 최형두 의원은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국정원장은 제보자와 보도 직전에 두차례 만났는데, 두 사람의 수상한 만남에 대해서도 의심해야 되는 거 아니냐"고 주장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국회에서 "만남 가지고 의심을 하게 되면 세상에 수사할 것이 많을 것 같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의 15일 수사 착수 상황을 거론하며 "손준성 검사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전달한 고발장 작성자인 또 다른 검사가 특정됐다고 한다"면서 윤 전 총장에 대선 예비후보 사퇴를 요구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