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43%, 윤석열에 박빙 우위…문대통령 직무수행평가는 36%"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43%, 윤석열에 박빙 우위…문대통령 직무수행평가는 36%"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내년 대통령 선거를 6달 남겨둔 시점에서 실시된 대선 가상 양자대결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에 모두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7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14~16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양자 대결에서 누가 대통령으로 더 좋은지'를 물은 결과, 이 지사는 43%의 지지율로 윤 전 총장(42%)에 근소하게 앞섰다. 갤럽 8월 3주차 조사에서 이 지사는 46%, 윤 전 총장은 34%였다.

갤럽이 이번에 처음 조사한 '이재명-홍준표 양자대결'에서도 이 지사가 44%를 얻으며 홍 의원(39%)을 제쳤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에게 박빙 열세를 보였다. 이 전 대표는 40%의 지지율로, 윤 전 총장(42%)에게 근소하게 뒤졌다.

이낙연-홍준표 대결에서는 이 전 대표가 39%, 홍 의원이 40%를 각각 나타냈다. 차기정치 지도자 전체 호감도 조사에서는 이 지사가 34%를 받았고, 윤 전 총장(30%)과 홍 의원(28%), 이 전 대표(24%)가 뒤를 이었다.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는 전주보다 5%포인트 떨어진 36%로 집계됐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전주보다 6%포인트 오른 34%를 기록했다. 갤럽 자체 조사 결과에서 2016년 국정농단 사태 본격화 이후 최고치다. 더불어민주당은 전주보다 1%포인트 하락한 32%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