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야홍, 조국수홍이냐"…홍준표 "반문만으론 정권교체 안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뭐야홍, 조국수홍이냐"…홍준표 "반문만으론 정권교체 안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주최 홍준표 의원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뭐야홍, 조국수홍이냐"…홍준표 "반문만으론 정권교체 안돼"
국민의힘 윤석열(오른쪽부터), 안상수, 원희룡, 최재형, 유승민, 하태경, 홍준표, 황교안 대선 경선 예비후보들이 16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검찰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수사에 대해 "과했다"고 한 말을 하루도 안 돼 거둬들였지만,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은 17일 홍 의원의 해당 발언에 대해 일제히 비판했다.

홍 의원은 전날 TV토론회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에 대해 "잘못된 게 아니라 과잉수사를 했다. 전 가족을 도륙하는 수사는 없다"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판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SNS에서 "이들 일가의 불법·특권·반칙·위선 때문에 온 국민이, 특히 청년들이 분노와 좌절에 빠졌는데 과잉수사라니요"라고 반문했다. 그는 "법의 관용은 누가 봐도 딱하고 불쌍한 처지의 약자를 위한 것이지 조국 일가를 위한 것은 아닌 것 같다"며 "생각을 바로잡으시길 기대한다"고 했다.

하태경 의원은 YTN 라디오에 출연해 "마치 검사를 공격하기 위해 도둑놈이랑 손잡는 것과 똑같다"며 "인터넷에 '뭐야홍, 조국수홍'된 것이냐 비아냥거린다"고 말했다. 실제 온라인에는 '조국수홍(조국을 지키는 홍준표)'라는 패러디가 확산되고 있다.

하 의원은 "경쟁자를 공격하기 위해 공정의 가치마저 버린 것"이라며 "국민들에 무릎 꿇고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희룡 캠프 박기녕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토론장에서 '조국 수호' 구호라도 외치지 그랬나"라며 "누가 봐도 역선택을 받기 위한 '민주당 표 구걸'에 불과했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홍 의원은 SNS를 통해 "당에 26년 있으면서 대여투쟁의 선봉장으로 달갑지 않은 저격수 소리를 들어가면서까지 당을 위해 동분서주했다"면서도 "지금은 모든 국민을 감싸 안아야 하는 대통령 후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대선은 우리 편만 투표하는 게 아니고 상대편, 중도층, 호남도 모두 투표에 참가한다"며 "본선도 고려해 경선을 치를 수밖에 없다. 반문만으로는 정권교체가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이준석 대표는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후보의 개인적 입장, 법률가로서 법조인으로서 갖고 있던 관점이 결합돼서 낸 의견"이라며 "다양성이 오히려 토론을 재밌게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논평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