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신한금융, 유럽 신재생에너지 펀드 800억 공동출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B·신한금융, 유럽 신재생에너지 펀드 800억 공동출자
KB국민은행, 신한은행 본점 전경 (왼쪽부터·각 행 제공)

KB금융그룹과 신한금융그룹이 유럽 신재생에너지 개발 사업에 투자하는 '글로벌 그린에너지 파트너십 펀드(그린파트너십)'에 총 800억원 규모로 공동 출자했다고 16일 밝혔다. 그린파트너십은 지난 4월 국민은행이 신한은행 등이 그린에너지 투자활성화 업무협약을 통해 조성한 투자 펀드다.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이 각각 1500만유로(약 200억원), KB손해보험과 신한라이프가 각각 200억원씩 총 800억원을 공동으로 출자하였고, 스프랏코리아자산운용이 유로화 펀드, 신한자산운용이 원화 펀드를 각각 맡아 운용할 계획이다.

그린파트너십 펀드의 첫 번째 투자 대상인 '구바버켓 프로젝트'는 74.4MW 규모의 풍력 발전소를 건설 및 운영하는 사업으로, 한국중부발전 45% 글로벌그린에너지파트너쉽 펀드 55% 지분 투자자로 참여한다. 국민은행과 신한은행은 프로젝트의 스웨덴 현지 신용보증을 위해 신용장을 발급하였으며, 향후 대출 등 금융 솔루션도 제공할 계획이다.

향후 신한금융과 KB금융은 한국중부발전, 한국수력원자력, 스프랏코리아자산운용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글로벌그린에너지파트너쉽 펀드'를 신재생에너지 공동투자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유럽뿐만 아니라 북미 등 전 세계 시장으로 투자범위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KB금융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국내 발전 공기업에 글로벌 그린 에너지 공급을 위한 통합 금융솔루션을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해외 신재생에너지 시장 동반 진출의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이번 펀드 출자를 통해 국내 발전 공기업에 금융 솔루션을 제공해 글로벌 그린 에너지 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고 말했다. 황두현기자 ausur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