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민 백신접종 70% 가시권… 위드코로나 준비하는 정치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국민 백신접종 70% 가시권… 위드코로나 준비하는 정치권
16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성환 TF 단장 등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위드코로나 TF 1차회의에서 '소상공인 자영업자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백신 접종률이 상승하면서 전국민 70% 이상 백신 접종이 가시권에 접어들자, 정치권이 '위드 코로나' 준비에 나서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16일 국회에서 위드코로나TF 첫 회의를 열고 향후 방역 지침 방향 등을 논의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국내 전국민 백신 1차 접종자률 70%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는 점을 설명하면서 "완전 접종률 80% 수준에 있는 국가 사이에서는 이미 위드코로나 정책을 검토하고 있거나 전환하고 있다"며 "우리도 늦지 않게 준비해서 시작해야 한다는 생각에서 위드코로나 대책 TF를 만들어서 활동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적응이 지금까지 힘겨웠듯이 앞으로 위드코로나를 어떻게 만들어갈것인가 하는 과정 역시 쉽지 않을 것"이라며 "이 전환기의 고통을 감내할 국민 여러분들을 생각하면 철저하게 준비해 최대한 고통을 줄이고 빨리 일상을 회복하는 것으로 어려움의 터널을 통과해야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성환 위드코로나 TF 단장은 "델타바이러스가 전염력이 강해서 코로나가 감기처럼 공존하는 새로운 체계로 전환해야 할 수밖에 없다"며 "거리두기와 방역체계 중심으로 했던 코로나 대응을 치명률을 낮추는 방식으로 전환하는게 큰 기조인 것 같다"고 말했다.

김 단장은 아동·청소년·임산부에 대한 백신 접종과 함께 오는 10월 3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때 어느정도 완화할지를 1차 과제로 두고 당과 전문가, 자영업자 입장을 최대한 반영하겠다는 구상도 내놨다.

이같은 반응은 대선 후보군에게서도 나타나고 있다.

앞서 유력 여권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국회에서 열린 '단계적 일상회복은 어떻게 가능한가' 토론회에 축사를 하는 등 11월 중순에 위드 코로나 체제도입에 힘을 실었다.

대선 경선에 출마한 김두관 의원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부는 신속하게 한국형 위드코로나 로드맵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임재섭기자 yj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