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코로나 긴급구조 플랜 `100조` 공약, 자영업자 5000만원 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가 16일 윤 전 총장이 대통령에 당선되면 100조 원 규모의 코로나 19 긴급 구조 플랜으로 가동하겠다고 공약했다. 대출은 50조원, 자영업자에게는 최대 43조 규모의 자금을 풀겠다는 내용이 핵심이다.

윤석열 캠프 이종배 정책총괄본부장과 윤창현 경제정책본부장은 이날 국회에서 "대통령 직속으로 '코로나 긴급구조 범부처특별본부(구조본)'을 설치해 책임성과 실효성있게 긴급구조 계획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초저금리 특례 보증 대출을 50조원까지, 정부 방역지침에 따라 피해를 본 자영업자에게 최대 43조원, 최대 5000만원까지 차등 지급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캠프 측은 이미 폐업해버린 소상공인들의 경우 재창업·재취업을 적극 지원해 사회로 복귀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윤석열 캠프 측은 1인당 최대 600만원을 지급한 지급형 훈련제도 인원을 현재 2000명에서 10만 명으로 획기적으로 확대하겠다고 했다. 또한 영세 자영업자에게는 부가세·전기·수도요금 50% 한시 감면, 코로나19 기간 폐업후 1년 내 재창업자에게 인테리어 비용 등 500만원 지급도 공약했다.

윤석열 캠프의 공약은 첫 TV토론 일정에 맞춰 유권자들을 설득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임재섭기자 yjs@dt.co.kr

尹 "코로나 긴급구조 플랜 `100조` 공약, 자영업자 5000만원 지원"
16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