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캠프 “정세균 표 무효화는 민주주의 원칙 훼손” 반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낙연 캠프가 경선을 중도 포기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의 득표를 무효표 처리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 반기를 들었다.

캠프 대변인은 이병훈 민주당 의원은 이날 "특정 후보에 경도된, 민주주의 원칙을 훼손하는 결정"이라고 철회를 요구했다.

정 전 총리의 표가 모두 무효가 되면서 이낙연 전 대표의 득표율은 31.08%에서 32.46%로 소폭 상승했으나 선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득표율은 51.41%에서 53.71%로 더 큰 폭으로 올랐다.

이 의원은 이날 논평을 내고 "당이 모호한 규정을 자의적으로 해석해 정 전 총리를 지지한 2만3000여 지지자들을 유령으로 만들고 전체 표심을 왜곡하는 결정을 하고 있다"며 "당이 원팀의 걸림돌이 되기로 작정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민주당이 지향하는 민주주의는 단 한 명의 유권자, 단 한 표라도 존중하고 귀하게 모시는 제도라고 믿는다"며 "비록 지지하는 후보가 당선되지 않더라도 그 표가 지닌 의미는 훼손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어 "당은 이번 결정으로 20대 대선으로 가는 민주당에 언제 터질지 모를 시한폭탄을 심고 말았다"며 "특별당규 59조의 무효표 규정을 지키겠다고 특별당규 60조의 결선투표를 무력화시키는 결정을 해버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대선 가도에 어떤 위험성을 떠안게 만들었는지 깨달아야 한다"며 "이번 결정이 철회되지 않는다면 원팀, 민주주의 원칙, 4기 민주 정부 그 어느 것도 장담하기 어려운 시계 제로의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날 이 전 대표 지지선언을 한 김종민 민주당 의원도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의 결정에 대해 "유권자의 선택을 침해했다"고 가세했다.

앞서 민주당 선관위는 당 특별당규 제59조 '경선 과정에서 후보가 사퇴하는 때에는 해당 후보자에 대한 투표는 무효로 처리한다'는 조항에 따라 정 전 총리의 표를 모두 무효표로 처리하고 선거인단 모수에서 빼고 득표율을 재계산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이낙연 캠프 “정세균 표 무효화는 민주주의 원칙 훼손” 반발
이낙연(왼쪽)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