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부당 내부거래 지원 혐의 조사 돌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공정거래위원회가 박현주(사진) 미래에셋 회장을 부당 내부거래를 지원한 혐의로 조사에 들어갔다.

16일 공정위 등에 따르면 지난달 말 공정위 현장 조사인력이 미래에셋컨설팅, 미래에셋증권, YKD 등 미래에셋 계열사들을 방문해 조사를 진행했다.

미래에셋컨설팅은 박 회장(48.63%)과 부인 김미경씨(10.24%)를 포함해 총수 일가 지분이 91.86%에 이르며, 미래에셋그룹을 사실상 지배하고 있는 회사다.

미래에셋컨설팅은 지난 2016년 8월 전남 여수 등의 개발사업을 위해 자회사 YKD를 설립했다. 미래에셋컨설팅은 YKD의 지분 66.67%를 가지고 있다.

YDK는 특수목적법인(SPC)인 GRD를 설립해 미래에셋생명보험 등으로부터 개발사업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받았다.

공정위는 YDK가 자본시장법상 계열사인 미래에셋증권 등으로부터 대출을 받지 못하자, 계열사가 아닌 것처럼 GRD를 설립해 우회적으로 자금을 조달받은 것 아니냐는 점을 집중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미래에셋증권 등의 불법 대출 여부를 조사하던 금융감독원은 올해 7월 공정위에 GRD를 계열사로 볼 수 있는지 유권해석을 요청했고, 이에 따라 공정위 조사가 시작된 것이다.

공정위가 GRD를 계열사로 판단하면 박 회장은 지정자료(공시대상기업집단 지정을 위한 계열회사·친족·임원·주주 현황 자료) 누락과 부당내부거래 사안으로 공정위 조사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미래에셋 측은 "계열사 지정을 회피하거나 신고를 누락한 것이 아니라 법률검토까지 거쳐 비계열사라고 신고한 것"이라며 "지배구조 문제와 전혀 관계가 없고 향후 충실히 설명할 계획"이라고 주장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공정위,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부당 내부거래 지원 혐의 조사 돌입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