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까지 서울 625명 코로나 확진…동시간대 `역대 최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후 6시까지 서울 625명 코로나 확진…동시간대 `역대 최다`
추석 명절 연휴를 앞두고 16일 오전 서울 광장시장에서 서울시 위탁 방역업체 직원들이 방역소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서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확진자 수가 625명으로 중간집계됐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이는 같은 시간대 역대 최다였던 전날 605명보다도 20명 많고, 지난주 목요일(9일) 569명보다는 56명 많은 수준이다.

이 중 해외 유입은 8명이고 나머지 617명은 국내 감염이다.

서울의 주요 집단감염은 송파구 가락시장 19명, 송파구 실내체육시설 6명, 은평구 노인돌봄시설 3명, 강동구 고교 2명이었다. 기타 집단감염으로 16명이 추가됐다. 송파구 가락시장 집단감염의 서울 누적 확진인원은 185명으로 늘었다.

이와 함께 선행 확진자 접촉이 확인된 경우가 301명,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중인 경우가 270명이었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올여름 4차 유행이 시작된 이래 급증해 7월 6일(582명)과 13일(637명), 지난달 10일(660명)과 24일(677명), 이달 14일(808명)까지 5차례 최다 기록을 경신하는 등 확산세를 이어 가고 있다.

이날 하루 전체 확진자 수 최종집계치는 다음날인 17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