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X 우주 관광선 발사 성공…민간인 4명 탑승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스페이스X 우주 관광선 발사 성공…민간인 4명 탑승
미국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발사된 스페이스X 우주관광선. 로이터=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세운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민간인 4명을 태운 우주 관광 유인 우주선을 성공적으로 발사하면서 본격적인 우주 관광 시대가 열릴 것으로 전망된다.

15일(현지시간) CNBC 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스페이스X는 이날 미국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을 실은 팰컨9 로켓을 발사했다. 이 우주선은 국제우주정거장(ISS)보다 160㎞ 더 높은 575㎞ 궤도에 도달한 뒤 사흘간 지구 궤도를 돌 예정이다.

스페이스X가 도전하는 우주관광은 지난 7월 제프 베이조스와 리처드 브랜슨의 우주여행과는 다르다. 베이조스와 브랜슨의 우주 관광은 불과 몇 분 동안 중력이 거의 없는 '극미 중력(microgravity)' 상태를 체험하는 저궤도 비행이었다.

스페이스X 우주선 '크루 드래건'은 이와 달리 음속 22배인 시속 2만7359㎞ 속도로 사흘 동안 지구 주위를 궤도 비행한다. 이는 1시간 30분마다 지구를 한 바퀴 도는 여행이다.

스페이스X 우주선 탑승객들은 억만장자 1명과 다른 민간인 3명으로 구성됐다. 미국 신용카드 결제 처리업체 '시프트4 페이먼트' 창업주 재러드 아이잭먼이 스페이스X에 거액을 내고 크루 드래건 네 좌석을 통째로 샀다. 나머지 3명은 세인트 주드 아동 연구 병원의 전문 간호사 헤일리 아르세노, 애리조나 전문대학 과학 강사 시안 프록터, 록히드 마틴사의 데이터 기술자 크리스 셈브로스키다.

사흘 궤도 비행을 마친 우주선은 플로리다주 인근 대서양에 착수하는 방식으로 지구로 귀환한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