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차에서 쏘아 올린 북한 탄도미사일…"기습공격 장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열차에서 쏘아 올린 북한 탄도미사일…"기습공격 장점"
북한이 지난 15일 철도기동미사일연대의 검열사격훈련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 북한판 이스칸데르 개량형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이 화염을 내뿜으며 열차에서 발사되고 있다. 북한은 이 탄도미사일이 동해상 800㎞ 수역에 설정된 표적을 정확히 타격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열차에서 쏘아 올린 북한 탄도미사일…"기습공격 장점"
북한이 지난 15일 철도기동미사일연대의 검열사격훈련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 북한판 이스칸데르 개량형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이 화염을 내뿜으며 열차에서 발사되고 있다. 북한은 이 탄도미사일이 동해상 800㎞ 수역에 설정된 표적을 정확히 타격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북한이 16일 열차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장면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날 북한 매체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터널 앞에서 정차한 열차에서 탄도미사일이 발사됐다. 전날 평안남도 양덕 일대서 발사된 2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800㎞를 비행했다. 지난 3월 발사한 기종과 같은 KN-23(북한판 이스칸데르)으로 확인됐다.

이번에 공개한 '철도기동 미사일체계'는 옛 소련에서 개발해 운용한 발사 체계와 유사하다. 북한은 궤도형 및 차륜형 차량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이동식 미사일발사대(TEL)를 개발해 운용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미사일 발사에 대해 "철도기동미사일연대 검열사격훈련"이라며 "처음으로 실전 도입된 철도기동미사일 체계의 실용성을 확증하고 새로 조직된 연대의 전투준비 태세와 화력임무 수행능력을 불의적으로 평가하며 실전행동 절차를 숙달할 목적 밑에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열차에서 미사일을 쏘는 '철도기동 미사일체계'는 4량의 기차로 이뤄졌다. 열차 칸에 탄도미사일이 탑재된 발사대를 가로로 눕혀 발사 장소에서 발사대를 수직으로 세워 쏘는 방식이다. 열차 내·외벽은 발사 충격을 견디고 외부 공격을 막고자 두꺼운 장갑판을 겹겹이 붙였을 것으로 보인다.

이 발사체계의 장점은 북한 지역 내에 촘촘하게 깔린 철도망을 이용해 어느 지역에서든 미사일을 쏠 수 있는 기동성이 우수하다는 것이다. 미사일을 탑재한 '장갑열차'를 여객용 열차로 위장할 수 있어 군사위성 등 감시망에 노출될 확률도 낮다.

장갑열차에서 미사일을 쏘기 전 탐지가 어렵다는 점에서 기습 공격에 유리하고, 그만큼 미사일이 요격될 확률도 낮아진다. 그러나 철로가 파괴되면 철도기동 미사일체계는 무용지물이 된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KODEF) 전문연구위원은 "러시아 철도 기반 탄도미사일(ICBM)을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시스템으로 모방했다"며 "차륜형의 제한된 작전반경을 늘릴 수 있고, 다량의 탄도미사일 운송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터널 엄폐 운용이 예상되고 발사 지점이 사전 예측되는 단점이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미사일 부대를 관할하는 '전략군'에서 지난 2017년부터 이 발사체계 개발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