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대출만기·이자상환 내년 3월까지 유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 대출만기·이자상환 내년 3월까지 유예
고승범 금융위원장 (금융위원회 제공)

금융당국이 코로나19 금융지원 조치로 시행된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를 2022년 3월까지 연장하고 정상화를 위한 보완방안 마련에 나선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1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금융지원 당정협의에 참석해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은 7월 들어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심각해지면서 영업 애로가 지속되고 있으며, 음식·숙박·여행·도소매 등 내수 중심 중소기업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어 지원 연장을 간절히 원하고 있다"며 "금융권도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이 불가피하다는 의견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의견수렴 결과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를 한 차례 더 연장하되, 질서 있는 정상화를 위한 보완방안을 함께 시행하는 것이 필요하다는데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했다.

고 위원장은 "상환유예 차주가 유예 종료시에도 과도한 상환부담을 지지 않도록 거치기간 부여, 상환기간 확대 등 연착륙 방안을 내실화하고, 상환이 어려운 차주가 연체의 늪에 빠지기 전에 채무부담을 경감할 수 있도록 은행권 프리워크아웃제도와 신복위 신용회복제도를 개선하여 지원대상 확대 및 이자 감면 등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약 4조원 규모의 유동성을 공급해 나가겠다"며 "금융기관이 상환유예 채권의 부실문제도 빈틈없이 관리해 나가도록 감독하겠다"고 덧붙였다.

금융당국은 코로나19 위기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2020년 4월부터 전 금융권이 동참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를 시행중이다. 은행, 정책금융기관, 보험, 저축은행, 여전사, 상호금융 등이 올해 7월까지 총 222조원(만기연장 209.7조원·원금 상환유예 12.1조원·이자 상환유예 0.2조원)을 지원해 코로나19 충격에 대응할 시간을 확보하는데 역할을 해왔다. 황두현기자 ausur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