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우리 미사일 발사실험, 北대응 아냐…하지만 확실한 억지력 될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오늘 우리의 미사일 전력 발사 시험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한 것이 아니라 우리 자체적인 미사일전력 증강 계획에 따라 예정한 날짜에 이루어진 것"이라며 "그러나 우리의 미사일전력 증강이야말로 북한의 도발에 대한 확실한 억지력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방과학연구소(ADD)종합시험장을 방문해 미사일 전력 발사 시험을 직접 참관한 자리에서 "북한이 엊그제 순항미사일을 발사한 데 이어 오늘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두 발을 발사했다. 발사체의 종류와 제원, 또 북한의 발사 의도에 대해서는 더 집중적인 분석이 필요하다"면서도 "여러 종류의 미사일전력 발사 시험의 성공을 통해 우리는 언제든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할 수 있는 충분한 억지력을 갖추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북한의 비대칭전력에 맞서 압도할 수 있도록 다양한 미사일전력을 지속적으로 증강해 나가는 등 강력한 방위력을 갖추도록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2017년 세계 최강의 고위력 탄도미사일 현무 시험발사에 성공한 데 이어 오늘 '도산 안창호함'에서 SLBM을 발사하는데 성공함으로써, 대한민국이 SLBM을 잠수함에서 발사한 세계 일곱 번째 나라가 된 것에 대해 치하했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13일 지난 11일과 12일 순항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힌 데 이어 15일에는 탄도미사일을 시험발사했다. 탄도미사일은 유엔안보리 결의 위반에 해당하기 때문에 북한의 도발수위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는 해석이 나왔다. 다만 미국은 그간 단거리 탄도미사일의 경우에는 추가제재를 위한 별도의 조치는 하지 않고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김형준 안창호함 함장과의 통화에서 "오늘 탄착 지점의 기상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SLBM이 정상궤적을 유지해서 목표물을 정확히 맞추었다는 것이 아주 대단한 일"이라며, "승조원 모두에게 국민을 대표해서 노고를 치하하고 감사드린다는 인사를 꼭 전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1921년 도산 안창호 선생은 '우리가 믿고 바랄 바는 오직 우리의 힘 뿐'이라고 말씀하셨는데, 그로부터 100년이 지난 오늘, 우리는 SLBM을 비롯한 미사일전력 시험의 성공으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자주국방의 역량을 더욱 굳건하게 다지게 되었다"며 "고체추진 발사체 기술을 민간으로 이전한다면 '국방우주개발'을 넘어 '국가우주개발' 시대를 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40년간 지속되어 온 '미사일 지침'을 완전히 종료하는데 합의했고, 우주발사체용 고체추진기관 연소시험도 성공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文대통령 "우리 미사일 발사실험, 北대응 아냐…하지만 확실한 억지력 될 것"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충남 태안에 있는 국방과학연구소를 방문해 미사일 전력 발사 시험을 참관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