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추석 차례상 비용 29만7804원…전통시장이 8만7000원 저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올해 추석 차례상 차림비용이 평균 29만7804원 정도 들어갈 것"이라며 "전년도 차림비용 29만3365원과 유사한 수준"이라고 15일 밝혔다.

업태별로 전통시장이 25만4296원, 대형유통업체가 34만1312원으로 전통시장이 대형유통업체에 비해 8만7000원 가량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에 비해 10일 정도 빠른 추석 명절을 약 일주일 앞둔 14일 전국 17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추석 차례상 성수품 28개 품목에 대해 실시한 결과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전통시장은 전년 대비 4.1% 올랐고, 대형유통업체는 정부의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에 따른 공급 확대와 할인행사 등에 0.3% 내렸다.

정부의 수급안정대책이 시작된 지난달 30일과 비교하면 8개 관리 품목이 평균 1.6%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주요 성수품의 공급량을 평시 대비 1.5배, 전년 추석 대비 1.4배 확대 공급하는 한편, 추석 성수품 농축수산물 할인대전을 열어 주요 농축수산물 22개 품목에 대해 20% 할인을 지원하고 있다.

품목별로는 지난해 작황이 부진했던 쌀, 참깨 등의 식량작물과 코로나19 확산으로 가정수요가 증가한 축산물은 가격이 다소 상승했다. 쌀 가격(2kg)은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에서 각각 6124원, 5234원으로, 전년대비 11.7%, 1.3% 올랐다. 소고기(양지 300g)의 경우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에서 각각 1만3858원, 2만4522원으로 전년대비 5.3%, 5.4% 상승했다.

반면 햇과일 출하가 활발한 사과와 배, 짧은 장마로 생산량이 증가한 배추와 무는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사과 5개의 가격은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에서 각각 1만3680원, 1만1333원으로, 전년대비 10.7%, 36.3% 내렸다. 배추(300g) 가격은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에서 각각 669원, 423원으로 전년대비 43.8%, 42.4% 하락했다. 김권형 aT 수급관리처장은 "추석을 일주일 앞두고 성수품 물가는 안정세에 접어들었다"며 "국민 모두가 평안한 한가위를 맞을 수 있도록 정부와 협심하여 추석 성수기 마지막까지 안정적인 수급관리와 물가안정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올 추석 차례상 비용 29만7804원…전통시장이 8만7000원 저렴
추석 상차림 모습 (사진:농수산식품유통공사 aT)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