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0.60% → 8월 0.68% 서울 집값 더 커진 상승폭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7월 0.60% → 8월 0.68% 서울 집값 더 커진 상승폭
수도권 지하철 1호선 지행역 일대 시가지 모습. <연합뉴스>

지난달 수도권 집값이 13년여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랐다.

전셋값은 경기도가 10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

15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8월 수도권 주택 종합(아파트·단독·연립주택 포함) 매매가격은 1.29% 올라 올해 7월(1.17%)보다 오름폭을 키웠다. 수도권 주택 종합 매매가격은 3개월 연속 상승폭이 확대됐다.

수도권 집값은 작년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0.49%→0.66%→0.80%→1.17%로 4개월 연속 상승 폭이 커졌다가 2·4 주택 공급대책 등의 영향으로 3월 0.96%, 4월 0.91%. 5월 0.86%로 3개월 연속 오름폭이 줄었다. 그러다 올해 6월 1.04%로 반등한 데 이어 7, 8월 연이어 상승폭을 키우며 2008년 6월 1.80% 상승 이후 13년 3개월 만에 가장 많이 올랐다.

수도권에서는 서울이 올해 7월 0.60%에서 지난달 0.68%로 상승 폭을 키우며 작년 7월(0.71%) 이후 약 1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경기도(1.52%→1.68%)와 인천(1.33%→1.38%) 집값 역시 전월 대비 상승 폭이 확대됐는데 집값 상승률이 두 지역 모두 서울의 2배를 넘겼다.

지방 집값도 0.57%에서 0.67%로 오름폭을 키웠다. 인천을 제외한 5대 광역시는 0.78% 올라 전월(0.70%)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대전(0.82%→1.05%)이 1%대 상승률을 기록한 가운데 부산(0.85%→0.99%), 광주(0.73%→0.85%), 울산(0.72%→0.77%)이 전월 대비 상승 폭을 키웠고, 대구는 0.34%에서 0.27%로 상승 폭이 줄었다.

경기도를 제외한 8개 도는 0.51%에서 0.63%로 상승 폭이 확대됐다. 세종 집값은 올해 0.19% 떨어져 전달(-0.13%)에 이어 하락 폭을 키우며 17개 시·도 가운데 유일하게 집값이 내려간 지역으로 꼽혔다.

전셋값도 전국적으로 상승세가 이어졌다. 전국 기준 전셋값은 7월 0.59%에서 지난달 0.63%로 상승 폭이 확대됐다. 경기는 0.95%에서 1.03%로 오름폭을 키우며 2011년 9월(1.67%) 이후 약 10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경기도 전셋값은 교통 접근성이 양호한 시흥시(1.93%), 안산 단원구(1.88%), 군포시(1.59%) 등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인천은 0.98%에서 0.91%로 오름폭이 줄었다. 다만, 연수구(2.88%)가 송도신도시 신축 등을 중심으로 오르며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서울은 0.55% 올라 전월(0.49%) 대비 3개월째 오름폭을 키웠다. 수도권 전체적으로는 0.84% 올라 올해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5대 광역시의 주택 전셋값은 0.50%에서 0.49%로 오름폭이 소폭 둔화했고, 8개 도는 0.37%에서 0.43%로 오름폭이 확대됐다.

월세는 전국 기준 0.19%에서 0.26%로 상승 폭이 커졌다. 서울(0.14%→0.19%)을 비롯한 수도권(0.25%→0.31%)이 오름폭을 키운 가운데 5대 광역시(0.18%→0.26%)와 지방(0.14%→0.22%)도 모두 상승 폭을 확대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