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커지고 두께 줄였다…`애플워치7`, 올 가을 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화면 커지고 두께 줄였다…`애플워치7`, 올 가을 출시
'애플워치7' 제품 이미지. 애플 제공

애플의 신형 스마트워치 '애플워치7'이 공개됐다. 화면은 넓어졌고, 기존 테두리가 얇아졌다. 충격으로 인한 파손이나 먼지에 대한 내구성도 강화된다.

애플은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애플파크에서 스트리밍으로 스페셜 이벤트를 열고 '아이폰13' 시리즈와 아이패드 9세대, 아이패드 미니 6세대와 함께 애플워치7을 공개했다.

이번 애플워치7 디자인은 기존의 둥근 모서리 디자인을 다듬은 형태로 선보였다.

화면은 전작 대비 20% 넓어졌으며, 테두리는 40% 얇아진 1.7㎜로 줄였다. 전작의 디스플레이 대비 실내에서 최대 70% 더 밝아졌다. 더 커진 디스플레이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더록 글자 크기도 15% 더 키웠고, 새로운 'QWERTY 키보드를 제공해 손가락을 문지르는 동작으로 타이핑할 수 있게 했다.

베터리 사용 시간은 이전과 같은 18시간 수준이고, 충전 시간도 애플워치6보다 33% 향상됐다.

전면에는 외부충격으로 인한 균열을 방지하기 위해 전면 크리스털을 탑재했다. 또 애플워치 중 처음으로 IP6X 인증을 획득해 방진 효과를 높이고 WR50 방수 등급을 유지했다.

애플워치7에는 워치OS8이 적용된다. 자전거를 타다가 넘어질 경우 애플워치가 이를 감지하는 사이클링 운동 넘어짐 감지가 업데이트된다.

애플워치7은 41㎜·45㎜ 크기로 나왔으며, 다섯 색상의 알루미늄 케이스로 올 가을 출시된다. 이와 함께 다양한 색상의 애플워치 밴드도 선보인다. 가격은 미국에서는 399달러부터 시작한다.

제프 윌리엄스 애플 최고운영책임자는 "애플워치7은 가장 크고 진보한 디스플레이, 향상된 내구성 및 충전 속도에 이르는 괄목할 만한 개선을 이뤄냈으며, 이러한 개선으로 세계 최고의 스마트 워치가 예전보다 더욱 훌륭한 제품으로 거듭났다"고 말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