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으로 접을 수 있니"…아이폰13 공개한 날 애플 저격한 삼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우리처럼 반으로 접을 수 있다면 얼마나 멋졌을까."

애플이 아이폰13 시리즈 등 새로운 제품을 공개한 15일 삼성전자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애플을 저격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미국 법인 공식 트위터 계정에서 애플이 새로운 아이폰을 공개한 직후 "데자뷔를 느끼는 사람은 우리뿐이야?"라고 꼬집었다.

아이폰13 시리즈가 전작 아이폰12 시리즈와 크게 차이가 없다는 점을 부각시킨 것이다.

삼성전자는 "반으로 접을 수 있다면 얼마나 멋졌을까"라며 자사의 새로운 폴더블폰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와 비교했다.

이어 "우리는 120㎐ 적용한 지 꽤 됐는데"라고 아이폰 13 프로와 프로맥스 모델에만 120㎐ 주사율을 적용한 애플의 아픈 지점을 공격했다.

삼성전자는 "2021년에도 노치가 있다니"라며 언더디스플레이 카메라(UDC) 기술을 적용한 갤럭시Z폴드3를 해시태그로 언급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변하지 않는 것에 대해 얘기할 게 있는데, 우리는 더 두드러지는 것을 선호한다"고 밝혔다.

애플은 이날 행사에서 아이폰13과 아이폰13 미니·프로·프로맥스 등 4종을 선보였다.

애플은 아이폰13에 A15바이오닉 칩과 16코어 뉴럴엔진 등을 적용했으며, 10월 8일부터 아이폰 13 시리즈를 국내에서 판매한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언팩(공개) 행사를 열고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 등 폴더블폰을 공개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반으로 접을 수 있니"…아이폰13 공개한 날 애플 저격한 삼성
삼성전자 공식 트위터 캡처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