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빌라 쓸어담는 외지인 큰손들

"투자하면 실패 없다" 학습효과
거래 13만가구 중 25.3% 달해
서울거주자는 경기도로 내몰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 아파트·빌라 쓸어담는 외지인 큰손들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서울에 거주하지 않는 외지인들의 서울 주택 매수 열풍이 거세다.

이들은 '서울 주택 매수=안전자산 확보'라는 판단 아래 아파트, 단독주택, 빌라 등을 가리지 않고 공격적으로 사들이고 있다.

14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 들어 7월까지 서울에서 거래된 주택 13만1996 가구 가운데 외지인의 매입 비중은 25.3%(3만3460가구)다. 서울에서 거래된 주택의 외지인 매수 비중은 2017년 19.7%에서 2018년 20.3%로 20%를 돌파한 뒤 2019년 21.7%, 작년 23.2%로 상승 추세를 그리다 올해 25%를 넘어섰다.

외지인들의 강남 주택 선호는 여전했는데 강남 3구(서초구·강남구·송파구) 가운데서도 특히 강남구 주택을 집중 매수했다. 강남구에서 올해 거래된 주택 1만762가구 가운데 외지인 매수 비중은 27.2% 달했는데 2018년(24.5%), 2019년(21.6%), 2020년(23.6%)과 비교하면 매입 비중이 훨씬 높다. 서초구와 송파구 거래 주택 중 외지인 매수 비중은 각각 22.5%와 19.6%였다. 올 들어 계속되는 거래 절벽 속에서도 지방 거주자들은 서울 주택 구매에 거침없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방 외지인들에 밀려난 서울 거주자들은 경기도 주택 매수에 나섰다.

올해 거래된 경기도 주택 29만234 가구 가운데 서울 거주자는 17.3%인 5만385가구를 사들였다. 서울 시민의 올해 경기도 주택 매수 비중은 2018년(15.1%), 2019년(14.5%)은 물론이고 작년(15.6%)보다도 높다.

서울을 제외한 외지인의 올해 경기도 주택 매수 비중이 9.7%였던 점을 감안하면 서울 거주자의 경기도 주택 매입은 두드러진다.

외지인들이 이처럼 서울 주택 매수에 공격적으로 나서는 이유는 무엇일까. KB국민은행 통계에 따르면 올해 8월 서울 주택의 평균 매매가격은 8억6800만원,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1억7700만원이다.

웬만한 현금 부자가 아니고선 서울 주택을 구매하기가 쉽지 않은데도 외지인의 서울 주택 매수 비중이 높아진 것은 무엇보다 '일단 투자하면 실패하지 않는다'는 학습 효과에 대한 믿음이 단단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최근 몇 년간 지방 주요 도시의 아파트 가격이 급등하면서 서울 주택이 오히려 싸 보이는 착시 효과로 외지인의 상경 투자가 늘고 있다"라며 "중저가·중소형 중심으로 외지인의 아파트 매입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김효선 NH농협은행 WM사업부 부동산 수석위원은 "지방 거주자의 서울 부동산 매입은 자산 포트폴리오 차원에서 안전자산으로 서울 부동산을 선택하거나 서울에서 터를 잡게 될 자녀 세대를 위한 매입이 많다"라며 "안전자산 수단으로는 강남 등 우수한 입지의 아파트를, 자녀의 내 집 마련 목적으로는 재건축·재개발 등을 매입하는 경우가 많으며 최근에는 서울 상업용 부동산 매입에 대한 관심도 매우 높아졌다"라고 말했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도 "외지인의 서울 부동산 매입은 안전자산, 향후의 가격 상승 가능성이 높다는 것으로 인식이 지속되는 한 이같은 현상은 지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