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기회격차 극단적 아냐" 송영길 "일부로 문제 판단 안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준석 "기회격차 극단적 아냐" 송영길 "일부로 문제 판단 안돼"
송영길(왼쪽)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4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제22회 세계지식포럼 개막식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개천에서 용 난다', 지금 한국사회에서 가능할까?" '정의란 무엇인가'의 저자 마이클 샌델 하버드대 교수가 한국사회를 이끌어가는 여야 대표에게 던진 질문이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세계지식포럼에서 샌델 교수와 함께 '우리 시대의 공정'을 주제로 토론했다.

이날 진행을 맡은 샌델 교수는 "한국에서 많은 사람들이 사회적 이동성이 더 이상 존재하지 않으며 개천에서 용 나는 것도 가능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정치 지도자들은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화두를 던졌다.

이 대표는 우리나라의 '유튜버'를 예로 들면서 "대한민국을 미국과 비교하면 아직까지는 빈부격차에 따른 기회의 격차라는 것이 아주 극단적이지는 않다"고 운을 뗐다.

그는 "'개천에서 용 난다'는 이야기는 엘리트 중 엘리트에게 적용되는 이야기"라며 "용 이야기라고 하면 어릴 적 밥도 제대로 못 먹던 사람이 대통령이 되는 이런 경우를 보통 개천에서 용 난다고 하는 것이다. 많은 사람들은 보편적 교육에 따른 사다리를 올라가는 과정에 대한 확신이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의 젊은 세대들은 20달러 주고 산 웹캠을 갖고 도전해 400만, 500만 유튜버가 될 수 있다는 그런 욕구가 있고 저는 이것에 기반해 젊은이들을 분석하고 있다"며 "이것이 한국이 다른 나라들과 조금 인식이 다른 점이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송 대표는 "신데렐라처럼 뽑힌 몇 사람을 가지고 문제 해결을 논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가령 흑인 출신 오바마 대통령이 선출됐다고, 흑인 불평등 구조를 합리화하는 수단이 돼서는 안 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빈부에 상관 없이 고등교육을 받을 기회가 평등해야 한다고 전했다. 송 대표는 "지배계층의 자녀가 '아빠찬스'로 좋은 사교육을 통해 좋은 대학에 가고 아버지의 지위를 상속하는 구조가 아니라 가난한 서민의 아들도 좋은 대학을 갈 기회를 줘야 한다"며 "교육이 역할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송 대표는 샌델 교수가 강조한 '노동의 존엄성'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그는 "고용 없는 성장이 일반화됐을 때 노동의 가치는 내가 노동을 통해 사회에 기여한다는 자부심을 어떻게 부여할 것인지의 문제"라며 "사회적 이동성으로 계층 문제가 해결되는 게 아니라 전반적 계층의 삶의 질이 향상되고 갭이 줄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배달노동자 등에 대한 존엄성을 얘기하기 전에, 그분들이 본인이 희망하던 직업을 못 가져서 배달에 종사하는 분들이 있다는데 집중해야 한다"며 "그래서 사회적 이동성 없는 대안을 제시하기에는 위험한 지점이 있다"고 반박했다.

권준영기자 kjykj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